'이승윤 매니저' 강현석, 채무 논란에 성희롱·몰카 의혹까지…소속사는 '부인'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 채무 논란에 성희롱·몰카 의혹까지…소속사는 '부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그맨 이승윤(오른쪽)과 매니저. 이승윤 인스타그램
개그맨 이승윤(오른쪽)과 매니저. 이승윤 인스타그램

개그맨 이승윤의 매니저 강현석이 한 네티즌의 폭로로 채무 논란에 휩싸였다. 문제는 여기서 끝나지 않고 성희롱과 몰카 의혹까지 제기돼 곤혹을 치르고 있다.

지난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강현석이 60만원이 넘는 돈을 빌려갔지만 갚지 않아 소송까지 갔다는 내용의 폭로글이 올라왔다. 글 작성자는 강현석에게 연락해 변제를 요구했지만 만날 수 없었고, 결국 그의 부모님이 대신 돈을 갚았다고 주장했다.

이른바 '빚투' 폭로에 강현석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관련 사실을 인정했다. 강현석은 "이번 일로 인하여 상처를 받았을 당사자 분과 많은 분들에게 실망스러운 모습을 보여드린 점 다시 한번 깊이 반성하고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하지만 논란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해당 폭로글의 답글에는 강현석이 과거 성희롱을 하고 몰카까지 찍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한 네티즌은 이 글에서 강현석이 여자 상의 탈의 뒷모습을 몰래 찍었다거나 외모 평가를 했다는 등의 주장을 해 논란은 더욱 커졌다.

또 "적은 돈이지만 저한테 3만원 빌려가 놓고서는 자기가 사고 싶은 거 산 다음에 월급 받으면 갚겠다고 하고 안 갚았다. 세 달 정도 말하다가 결국 제가 안 받겠다 포기하고 끝냈다. 카카오톡은 2017년 이후로 내용삭제 및 차단을 했다. (돈은) 이체 내역 보니까 있다. 증거 자료가 있어서 다행이다"라는 주장을 제기하기도 했다.

강현석 측은 26일 성희롱 및 몰카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본인 역시 이같은 의혹을 완강히 부인하고 있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현재 이승윤과 강현석이 출연 중인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 하차 여부도 불투명한 상황이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