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동산高 자사고 지정 취소 철회하라”…학부모·시민 300여명, 道 교육청 앞 흰 국화 던지며 항의 시위
“안산동산高 자사고 지정 취소 철회하라”…학부모·시민 300여명, 道 교육청 앞 흰 국화 던지며 항의 시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교육청으로부터 자율형사립고(자사고) 재지정취소 결정을 받은 안산동산고 학부모들이 도교육청에 흰 국화를 던지며 항의 시위를 벌였다. 

안산동산고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와 학부모, 동문, 안산시민 등 300여 명은 26일 오전 도교육청 남부청사 정문 앞에서 “자사고 지정취소를 철회하라”라고 촉구했다. 

인남희 안산동산고 비상대책위원장은 “도교육청은 타 시ㆍ도 교육청과 다른 불평등한 감점 폭으로 부당하게 안산동산고를 자사고 재지정에서 취소했다”며 “다른 시·도 교육청은 감사 과정에서 지적사항에 주의나 경고 0.3~0.7점을 받지만, 안산동산고는 1~2점을 감점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동산고는 정량평가 88점 중 69.3점을 받고, 재량평가인 교육청 역점 사업영역 12점 만점 가운데 5.03점을 받아 74.06점을 받았다. 특히 ‘감사 등 지적사례’로 12점이 감정돼 최종 점수는 62.06점으로 평가기준 70점에 미달돼 지정 취소 결정이 났다. 

인 비대위원장은 “공정하게 평가 기준과 결과를 공개했다면 인정하고 겸허히 받아들일 수 있지만 지금까지도 안산동산고 재지정 취소 이유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며 “재량평가에서 무슨 이유로 12점을 감점했는지 평가 근거와 기준을 제시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후 집회 참가자들은 도교육청에 항의하는 차원에서 모두 검은색 마스크와 상·하의 차림으로 나와 미리 준비한 흰 국화를 정문으로 던졌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안산동산고는 평가 전문가들이 공정하고 엄정하게 평가한 것”이라며 “최종 결정은 교육부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한편, 안산동산고 비대위는 교육부가 재지정 취소를 동의하거나 학교와 학부모 입장을 반영하지 않으면 행정소송 등 법적 대응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26일 수원 경기도교육청 앞에서 열린 ‘안산 동산고 자율형사립고 지정 취소 결정 반대집회’에서 동산고 학부모들이 자사고 지정 취소 철회를 강력히 요구하며 도교육청 담장 안으로 국화를 던지고 있다. 전형민기자
26일 수원 경기도교육청 앞에서 열린 ‘안산 동산고 자율형사립고 지정 취소 결정 반대집회’에서 동산고 학부모들이 자사고 지정 취소 철회를 강력히 요구하며 도교육청 담장 안으로 국화를 던지고 있다. 전형민기자

설소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