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0억원 주인공 찾는다…새로운 경기 정책공모에 30건 접수
600억원 주인공 찾는다…새로운 경기 정책공모에 30건 접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내 30개 시ㆍ군이 총 600억 원의 경기도 특별조정교부금을 걸고 정책 경쟁을 벌인다.

도는 지난 25일 600억 원의 특별조정교부금을 걸고 진행하는 ‘새로운 경기 정책공모 2019, 경기First’ 공모 제안서 접수를 마감한 결과, 30개 시·군에서 총 30건이 접수됐다고 26일 밝혔다. 최고 100억 원에서 40억 원까지 지원되는 대규모 사업 14건, 최고 60억 원에서 20억 원이 주어지는 일반규모 사업 16건이다.

‘새로운 경기 정책공모 2019, 경기First’에 접수된 사업들은 현장·예비심사와 본 심사를 통해 시·군에서 제안한 우수 정책에 대해 최대 100억 원까지, 모두 14개 정책에 600억 원 규모의 도지사 특별조정교부금을 지원하게 된다. 도는 올해 개편안을 마련 시상 시ㆍ군을 기존 10개에서 14개로 확대했다.

도는 제안사업의 공정한 평가를 위해 경기도 소속 각종 위원회와 전문가들로 평가위원을 구성한 후 이 가운데 심사 전일 활동 가능한 40명을 심사위원단으로 선정할 예정이다. 이들은 각 20명씩으로 나뉘어 현장·예비심사와 본 심사를 맡게 된다.

도는 접수된 제안서를 시·군 추첨을 통해 규모별 4개 그룹으로 분류한 뒤 7월 16일부터 18일까지 심사위원들이 직접 31개 시·군을 찾아 현장 평가를 실시한다. 평가결과 높은 점수를 받은 대규모사업 상위 4개와 일반규모사업 상위 10개는 오는 9월 3일 열릴 예정인 본 심사에 진출한다.

새로운 경기 정책공모는 경기도지사가 시·군에 지원하는 특별조정교부금을 공개경쟁을 통해 결정하는 사업이다. 시·군에서 제안한 우수 정책에 대해 최대 100억 원까지, 모두 14개 정책에 600억 원 규모의 도지사 특별조정교부금을 지원하게 된다.

지난해 열린 ‘새로운경기 정책공모 2018, 경기 First’에서는 파주시가 240억 원이 걸린 대규모 사업 부문에서 대상을 차지해 100억 원, 시흥시가 최우수상을 받아 80억 원, 군포시가 우수상을 차지해 60억 원의 특별조정교부금을 받았다.

도 관계자는 “민선 7기는 정책공모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시ㆍ군의 지역개발이 순조롭게 추진될 수 있도록 지원해 공정ㆍ평화ㆍ복지의 경기도 핵심가치가 실현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