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점검_이재명호 출범 1년, 대동세상 초석을 다지다] 3. ‘복지’가 경제 견인
[집중점검_이재명호 출범 1년, 대동세상 초석을 다지다] 3. ‘복지’가 경제 견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화폐·기본소득 ‘경기도형 화폐뉴딜’ 가동
▲ 이재명 경기도지사. 경기일보 DB

“복지와 경제의 결합, 포용적 성장은 반드시 가야 할 길입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성장 철학이 반영된 복지ㆍ경제 공약이 취임 초기부터 성과를 거두고 있다. 지역화폐로 복지 지원금을 지급, 자원 분배와 함께 골목경제 활성화를 추진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지사는 지역화폐 정착에 이어 기본소득 현실화를 겨냥, ‘경기도형 화폐 뉴딜’을 선보인다는 복안이다.

본보가 26일 민선 7기 경기도의 공약(365개) 중 복지ㆍ경제 분야의 공약 117개를 분석한 결과, ‘지역화폐 확대 발행’을 선두로 산후조리비 지원ㆍ청년기본소득 시행ㆍ교복 무상 지급ㆍ경기도형 상권진흥구역 운영 등 공약이 활발히 진행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 성남ㆍ시흥 등 일부 시ㆍ군에서만 지급되던 지역화폐를 지난 4월부터 도내 전체로 확대했다. 또 청년기본소득ㆍ 산후조리비 등 정책 지원금으로 지역화폐를 활용, 복지가 경제를 견인하는 구조를 지향하고 있다. 지역화폐는 2022년까지 1조 6천억여 원 발행할 계획이며, 확대 발행 두 달 만에 1천억 원을 돌파했다.

지역화폐의 성공과 함께 도는 현재 설치ㆍ운영 중인 기본소득위원회를 중심으로 ‘기본소득-지역화폐-골목상권’ 등을 연계, 화폐 뉴딜 정책을 진행할 방침이다. 이를 위한 재원 확보 방안으로 기본소득형 국토보유세(부동산 불로소득을 세금 명목으로 거두거나 큰 규모의 국유재산을 운용해 얻는 수익금)를 제시했다.

지역화폐뿐만 아니라 다른 복지ㆍ경제 공약의 약진도 관전 포인트다. 대형 사업 위주로 보면 고양 방송영상밸리, 양포동(양주ㆍ포천ㆍ동두천) 섬유패션특구가 각각 개발계획 승인, 산업특구 지정 등 호재를 보이고 있다. 일산ㆍ광명시흥ㆍ안양박달ㆍ양주ㆍ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도 진전사항을 보이면서 사업 조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특히 안산 강소연구 개발특구 및 스마트선도 산업단지 유치는 ‘글로벌 4차산업 혁신벨트’ 구축을 빠르게 앞당길 전망이다.

다만 장애인ㆍ노인ㆍ외국인ㆍ농촌 등 정책 소외 대상에 대한 45개 공약은 진행률과 별도로 도민의 관심이 부족한 것으로 드러났다. 공공기관 장애인 의무고용률 준수, 치매 안심 서비스, 다문화 아동 교육, 귀농 지원 등 알짜배기 공약이 많은 도민에게 공유될 수 있도록 홍보 확대 및 연계 정책 도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한편 이재명 지사는 최근 정책토론회에서 “(지역화폐ㆍ기본소득은) 재정부담이 있지만 지역에서 돈이 돌게 하는 정책으로 효과가 크다”며 “국가의 복지지출 분야도 지역화폐로 지급하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김규태ㆍ여승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