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경찰서, 보이스피싱 막은 농협 직원, ‘우리 동네 시민 경찰 선정
양평경찰서, 보이스피싱 막은 농협 직원, ‘우리 동네 시민 경찰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평경찰서(서장 강상길)는 지난 26일 공동체 치안 활동에 이바지한 주민과 관계기관 공무원 등 6명을 포상하고, 이 중 3명을 ‘우리 동네 시민 경찰’로 선정하였다.

이번에 시민 경찰로 선정된 서종초등학교 전소운 어머니폴리스 회장에게는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에 기여한 공로로 경기남부경찰청장 감사장이 수여되었다. 또한, 현금5,000만 원의 보이스피싱 피해를 예방한 용문농협 단월지점 이진희 과장에게는 경찰서장 표창, ‘여성 안심 귀갓길’ 조성을 위해 안전방범등 13개를 설치하는 등 범죄예방에 기여한 강하면 이장 협의회 지운규 회장에게는 경찰서장 감사장과 함께 ‘시민 경찰’ 기념 배지를 수여하였다.

한편, 같은 날 가정폭력·아동·청소년 관련 사건 해결과 치매 어르신 조기발견에 이바지한 양평소방서 김지숙 소방장, 용문역 문은호 역무원, 현대아파트 관리사무소 이직선 씨에게도 경찰서장 표창 또는 감사장과 함께 소정의 기념품을 증정하였다.

강상길 서장은 “현재까지 아홉 분의 주민이 우리 동네 시민 경찰로 선정되셨는데, 모두 남다른 희생정신으로 평소 지역사회의 안전을 위해 노력해 오신 분들이다”라며, 앞으로도 “주민과 함께하는 공동체 치안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양평=장세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