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네덜란드 칠러들, 불고기·부대찌개 먹방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네덜란드 칠러들, 불고기·부대찌개 먹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서와'에서는 네덜란드 친구들의 먹방이 그려졌다. 방송 캡처
'어서와'에서는 네덜란드 친구들의 먹방이 그려졌다. 방송 캡처

'어서와'에서는 네덜란드 친구들의 먹방이 그려졌다.

27일 방송된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이하 '어서와')에서 네덜란드 친구들 미힐 레네 야스퍼의 한국 칠링 여행기가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야닉은 "칠링하지 않아서 에너지 보충할 수 있는 음식을 먹어야 한다"면서 친구들과 함께 돼지 불백식당을 찾았다. 야닉은 "친구한테 한국의 빨리빨리 나오는 문화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야닉은 "여기는 주문을 하면 진짜 빨리 나오는 식당이다. 그래서 맛있게 먹을 수 있고 반찬도 나와"라며 친구들에게 돼지 불백 식당을 소개했다. 이어 야닉과 친구들은 돼지 불백과 부대찌개를 주문했다.

주문하자마자 밑반찬이 나오자 친구들은 놀란 모습을 보였다. 야닉은 "너무 좋지?"라며 쌈 먹는 문화를 설명했다.

곧바로 불고기가 나오자 야닉 친구들에게 쌈을 싸먹는 법을 가르쳤다. 친구들은 야닉을 따라 상추에 마늘과 부추 등을 올려 쌈을 만들었다. 친구들은 불고기 쌈을 먹고는 "맛있다" "마늘이 식감까지 만들어주네" 만족했다. 특히 레네는 "완전 최고야"라면서 쉼없이 쌈을 싸먹었다.

곧이어 주문한 부대찌개가 등장했고 야닉은 "이제 수프(부대찌개) 먹을 수 있어"라며 친구들에게 덜어줬다. 미힐은 부대찌개를 맛에 놀라 쉴 새 없이 흡입했다. 이 모습을 본 레네는 "미힐 장난 아닌데? 많이 먹어 미힐"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네덜란드 친구들은 양평으로 향했다. 앞서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야닉은 "친구들과 네덜란드에 있을 때처럼 칠링하지 않을 거다. 익스트림 스포츠 같은 거 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