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격에 나선 안산동산고, 평가 조목조목 비판…“요건 충족했는데도 최하점 줬다”
반격에 나선 안산동산고, 평가 조목조목 비판…“요건 충족했는데도 최하점 줬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율형사립고(자사고) 지정 취소 결정을 받은 안산동산고가 경기도교육청의 자사고 평가 항목을 조목조목 비판하며 반격에 나섰다.

2일 안산동산고의 ‘2019 자율형사립고 운영성과 평가 지표별 취득점수표’에 따르면 학교는 재정 및 시설여건 영역 중 학생 재정지원 현황의 학생 1인당 교육비의 적정성 지표에서 최하점인 0.4점(만점 2.0점)을 받았다. 학교 측은 자사고 지정 요건을 충족했는데도 최하점을 줬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조규철 안산동산고 교장은 “5년 전 도교육청이 안산동산고를 재지정하면서 지정조건을 정해줬다. 그 중 학생납입금은 일반 사립고 학생납입금의 300% 이내(2018학년도 이후)로 하도록 했다. 우리 학교는 이 조건대로 운영했는데 최하점을 줬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교육청 재량평가 영역에서 ‘1인당 학부모 부담 교육비’를 또 평가해 4점 만점에 1.6점을 줘 교육비라는 같은 평가 대상을 두고 이중으로 감점했다”라고 비판했다.

최하점을 받은 사회통합전형 대상자 1인당 재정지원 현황 평가 지표와 관련해서도 “사회통합전형 학생들은 이미 등록금, 기숙사비 등이 모두 면제되고 있어서 학교가 재정적으로 지원해줄 게 없는데 이 역시도 최하점을 줬다”라고 주장했다. 이밖에도 ▲ 2014년 평가와 비교해 정성평가가 총 36점에서 48점으로 늘어난 점 ▲학교 구성원 만족도가 15점에서 8점으로 줄고, 교육청 재량평가가 8점에서 12점으로 증가한 점 ▲지난 평가에는 없었던 감사 등 지적사항 12점 감점 등을 들어 이번 평가가 ‘자사고 폐지’를 의도한 평가라고 주장했다.

안산동산고는 자사고 평가 결과에 대한 학교 의견을 내는 청문회를 공개하도록 도교육청에 신청할 계획이다.

조 교장은 “모든 사람이 이번 평가를 객관적으로 볼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터무니없는 평가’였다는 것을 검증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현숙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