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립교향악단, 오는 11일 수원SK아트리움서 제264회 정기연주회 ‘말러 교향곡’ 연다
수원시립교향악단, 오는 11일 수원SK아트리움서 제264회 정기연주회 ‘말러 교향곡’ 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수원시립합창단 프로필 사진
▲ 수원시립합창단

19세기와 20세기에 걸쳐 후기 낭만파를 대표하는 작곡ㆍ지휘자로 평가받는 구스타프 말러는 생전 그의 음악세계를 설명하며 다음과 같이 말했다. “교향곡이란 나에게 있어서 하나의 세계를 이룩하고자 동원할 수 있는 모든 기술적 수단을 사용하는 것이다.” 이를 반영이라도 하듯 그가 작곡한 교향곡은 삶의 아름다움, 고통, 회상, 허망함, 근원을 향한 갈망 등 다양한 감정과 성찰의 내용이 여러 악기들과 함께 청각적 요소로 우러났다.

수원시립교향악단(수원시향)은 제264회 정기연주회로 <말러 교향곡>을 오는 11일 선보인다.

이날 수원SK아트리움에서 오후 7시30분부터 열리는 이번 공연은 최희준 수원시향 상임지휘자가 말러 교향곡 제2번 ‘부활’을 지휘한다. ‘부활’은 말러가 지난 1888년부터 1894년까지 무려 6년 간에 걸쳐 삶과 죽음에 관한 철학ㆍ종교적 성찰을 담아 만든 곡이다. 총 5악장으로 구성된 이 곡은 1악장 영웅의 장송곡으로 시작해 삶의 아름다움, 고통에 대한 회상, 허망함을 넘어 근원의 빛을 향한 부활의 합창으로 마무리 한다. 4관 대편성의 오케스트라 외에도 소프라노, 알토의 독창은 물론 합창, 오르간, 종소리 등을 활용해 웅장함과 숭고한 감동을 선사한다는 평이다.

이번 공연은 90분 간 열리는 수원시향의 연주 외에도 수원시립합창단과 부천시립합창단, 이명주 소프라노, 이아경 알토 등 250여 명의 협연도 함께 해 의미를 더한다. 이 소프라노와 이 알토는 말러의 교향곡 중 여성 성악 파트가 있는 작품 전 곡을 소화한 말러 스페셜리스트로 불린다. 아울러 부천시립합창단은 지난해 말러 2번 ‘부활’ 실황음반을 출시하며 마지막 대 합창을 완벽히 소화한 만큼 수원시립합창단과의 하모니도 어떤 식으로 연출될 지 기대를 모은다.

▲ [성악] 소프라노 이명주(2)
소프라노 이명주

공연에 앞서 수원SK아트리움에서는 오는 9일 저녁 7시반에 송현민 클래식 음악평론가의 아카데미가 열려 해설로 말러의 부활을 미리 만나볼 수 있다. 이 행사는 수원시향의 교육프로그램으로 전석 무료이며 예약제로 진행된다.

최희준 수원시향 상임지휘자는 “말러 교향곡 제2번 공연으로 수원시향이 국내 최고의 오케스트라로 또 한 번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공연은 만 7세 이상 관람 가능하며 R석 2만 원, S석 1만 원, A석 5천 원이다. 예매 및 보다 자세한 사항은 수원시립예술단 홈페이지와 전화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권오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