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테이너서 도박하다 동료 택시기사 살해한 60대 남성 체포
컨테이너서 도박하다 동료 택시기사 살해한 60대 남성 체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함께 도박을 하던 동료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의 60대 택시기사가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살인 등 혐의로 A씨(63)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5시 50분께 인천시 서구 석남동의 한 야외 주차장 컨테이너 안에서 도박을 구경하던 B씨(53)의 목 등을 수차례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범행 현장 인근에서 A씨를 발견해 긴급 체포했다.

B씨는 119 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3일부터 컨테이너에 모여 밤샘 도박을 했다.

이 컨테이너는 평소 버스 기사들과 택시 기사들이 휴게실로 사용하던 곳으로 현장에는 A씨와 B씨를 비롯해 기사 6명이 함께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경찰에서 “큰 돈을 잃었는데 B씨가 도박을 못한다고 약을 올려 찔렀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가 포커의 한 종류인 ‘바둑이’ 도박을 하던 중 B씨와 시비가 붙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컨테이너에 있던 다른 사람들에 대해 조사할 계획”이라며 “추가 조사를 마치는 대로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관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