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값 상승세 속 도내 아파트 3주 연속 보합세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 속 도내 아파트 3주 연속 보합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이 상승세로 돌아선 가운데 도내 아파트 매매가격이 3주 연속 보합세를 나타냈다. 수도권 신도시 역시 보합을 기록하며 하락폭이 감소하는 모습이다.

7일 부동산 114에 따르면 7월 첫째 주 경기도 아파트값은 보합(0.00%)을 기록해 3주 연속 보합세를 보였다.

경기는 광명(0.11%), 부천(0.07%), 구리(0.05%), 수원(0.03%), 용인(0.03%) 순으로 오름세를 보였다. 이에 반해 거래절벽이 이어진 이천(-0.12%)과 평택(-0.07%), 시흥(-0.07%)은 하락했다.

수도권 신도시 역시 보합(0.00%)을 기록해 전주(-0.01%)보다 하락폭이 줄어들었다.

실거주 수요가 거래에 나서면서 분당(0.04%), 김포한강(0.01%), 위례(0.01%) 순으로 아파트 값이 올랐다. 반면 거래가 끊긴 평촌(-0.04%), 동탄(-0.03%), 일산(-0.01%)은 값이 내렸다.

전세가격은 신도시가 0.01% 오른 반면 경기는 0.01% 하락했다.

신도시는 파주운정(0.11%)과 분당(0.06%), 동탄(0.05%) 순으로 올랐고, 일산(-0.11%)과 산본(-0.03%)은 하락했다.

경기는 용인(-0.18%), 시흥(-0.08%), 평택(-0.08%), 고양(-0.04%), 군포(-0.03%) 등에서 하락세를 보였다. 입주가 몰린 평택과 고양은 전세가격이 약세다.

광명(0.11%)과 양주(0.10%), 안양(0.07%) 등은 상승했다.

부동산114 여경희 수석연구원은 “매수심리가 회복세를 보이며 매도자 우위 시장으로의 전환 동향이 감지됐으나 정부가 주택시장 과열 시 추가대책을 내놓겠다고 경고했기 때문에 시장의 향방을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권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