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지환 소속사 "상황 파악 중"…'조선생존기' 어쩌나
강지환 소속사 "상황 파악 중"…'조선생존기' 어쩌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강지환. 연합뉴스
배우 강지환. 연합뉴스

배우 강지환 씨가 성폭행 혐의로 긴급체포되면서 소속사 측도 난감한 상황이다. 현재 출연 중인 드라마 역시 불똥이 튀면서 방송사도 대책 마련에 고심 중이다.

강 씨 소속사 화이브라더스코리아는 10일 "상황을 파악 중이다"는 짧은 답변만 내놨다. 화이브라더스는 강 씨의 소속사이자 그가 주연으로 출연 중인 드라마 '조선생존기'의 제작사이기도 하다.

현재 '조선생존기'를 방영 중인 TV조선 역시 강 씨의 성폭행 혐의 긴급체포 건으로 사태 파악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사안이 사안인만큼 방송 차질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강 씨는 지난 9일 오후 10시50분께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 혐의로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강 씨는 앞서 소속사 직원 2명과 자택에서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한 명을 성폭행하고 또 다른 한 명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강 씨는 1차 조사에서 "술을 마신 것까지는 기억나는데 그 이후는 전혀 기억이 없다. 눈을 떠보니까 여성이 자고 있던 방이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