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소기업이 미래다_경기도중소기업CEO연합회] ㈜진우상공
[강소기업이 미래다_경기도중소기업CEO연합회] ㈜진우상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조 기계, 자동화 설비로 교체… 틈새시장 노려 ‘승승장구’
부품제조 설비
부품제조 설비

“대기업 속에서 살아남으려니 틈새시장을 만들어 넓히는 수밖에 없었죠”

김세준 (주)진우상공 대표는 8년 전까지만 해도 베어링 등 기계부품을 납품했지만 대형 업체들에 치여 다른 길을 모색했다. 바로 다른 회사의 생산설비를 개선, 보완해주는 것. 김 대표는 “다른 업체 현장에서 생산, 제작하는 인력은 전문 인력이지만 그 지식과 경험이 회사 생산제품에 국한돼 있는 경우가 많다”며 “우리는 그 생산설비들이 잘 돌아가게 개선해주거나 보완해주는 어시스트 역할을 한다”고 설명했다. 기존에 있는 제조 기계를 자동화기계로 바꿔주거나 콘베어, 제품정량공급장치 등의 설비에 부족한 점, 고장을 고쳐 보다 편리한 제조 환경을 만들어주는 것.

(주)진우상공의 주 고객사는 약 70%가 외국계 업체들이다. 외국계 업체들의 생산설비 부품은 주로 외국산이 많다. 이 때문에 기계가 고장이 나거나 개선이 필요하면 외국에서 제품을 조달해 채워야하는 애로사항이 있지만, (주)진우상공은 이런 부품들을 국산화로 만들어 채워주거나 설비를 보완해주면서 업체의 부품조달과 납기일을 맞춰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 김 대표는 “외국산 설비를 쓰는 회사의 경우, 기계가 한번 고장나면 재가동까지 시간이 걸린다. 여기에 우리 설비 보완 기술이 발군의 힘을 발휘하면서 빛을 톡톡히 보고 있는 셈”이라고 설명했다.

설비 보수 작업 현장
설비 보수 작업 현장

26년 전 평택에서 시작한 (주)진우상공은 베어링 등 기계부품 납품을 했었는데 5~6년 전부터 대형업체와 경쟁이 시작되면서 이 같은 틈새시장을 노리게 됐다. 김 대표는 “20여년 전만해도 제조품 납품 시장이 활성화될 줄 알았는데 대형 업체들이 제조품 유통시장을 잡아 가니까 회사 성장에 한계를 느꼈다”면서 “내가 잘할 수 있는 부분을 찾다보니 이런 틈새시장을 발견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30여년 간 기계설비 부품 분야에 몸담고 있었던 현장 전문가다. 그는 “꽤 오랫동안 공장에서 이 일을 보고 배우다보니 외국산 제품을 국산화 시켜 부품을 충원하거나 설비를 고치고 보완하는 거는 자신있었다”며 “현장에서 쌓은 지식을 형상화시켜서 사업에 접목시킨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같은 틈새시장을 노리면서 희소성을 가진 (주)진우상공은 경기가 안 좋아도 고객사 수는 꾸준히 유지하고 있다.

김 대표는 “제품 생산을 하다보면 현장에서 어시스트하는 저희 업체가 꼭 필요할 것이라고 본다”며 “부품 도소매 유통업의 전망이 계속 밝지 않을 것 같지만 (주)진우상공이 효과를 본 건 이런 틈새시장을 노린 덕분이기 때문. 앞으로도 누가 접근할 수 없는 시장을 공략해 운영 전략을 세워나가겠다”고 계획을 밝혔다. 허정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