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사 '노브라' 공항패션 놓고 갑론을박…자유인가 방종인가
화사 '노브라' 공항패션 놓고 갑론을박…자유인가 방종인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마무 화사. 연합뉴스
마마무 화사. 연합뉴스

그룹 마마무 화사가 이른바 '노브라 공항패션'으로 화제의 중심에 섰다. 이를 두고 현재 온라인 상에서는 갑론을박이 한창이다.

화사는 지난 7일 'SBS 슈퍼콘서트 인 홍콩' 스케줄을 마치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이날 화사는 화장기 없는 얼굴에 마스크를 착용하고, 흰 티셔츠와 긴 치마라는 기존 공항패션과는 다소 거리가 먼 편안한 차림으로 공항에 들어섰다.

문제는 이날 화사가 속옷을 착용하지 않은 '노브라' 상태였다는 점이다. 이는 팬들과 일일이 인사를 나눈 화사의 모습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현재 관련 영상이 각종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와 온라인 커뮤니티에 퍼지면서 논란도 확산하는 모양새다.

누리꾼들은 "아무리 소신에 따른 행동이라지만 보기에 민망하다" "자유도 좋지만 서로간에 지켜야 할 매너가 있다" "같은 여자가 보기에도 부담스럽다"라는 비난과 "브래지어 착용은 개인의 자유일 뿐" "낯설다고 나쁜 건 아냐" "이상할 게 하나도 없던데, 도대체 뭐가 문제인거야?" 등의 옹호 발언으로 맞서며 팽팽한 입장차를 보이고 있다.

화사의 '노브라' 논란으로 앞서 비슷한 논란에 휩싸인 가수 겸 배우 설리 역시 덩달아 언급되고 있다. 설리는 자신의 SNS를 통해 '노브라' 사진을 가감없이 공개하면서 선플과 악플을 동시에 받아 화제의 중심에 선 바 있다.

지난달 21일 JTBC2 '악플의 밤'에서 설리는 '노브라'에 "브래지어의 와이어가 소화기관에도 좋지 않다. 저는 편안해서 착용을 하지 않는 것이고 그게 자연스럽고 예쁘다는 생각을 많이 한다"라며 "브래지어는 액세서리라고 생각한다. 어떤 옷에는 어울리고 어떤 옷에는 어울리지 않고"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노브라 사진을 올리고 여러 말들이 많았다. 이때 무서워하고 숨어버릴 수도 있었는데 그러지 않았던 이유는, 많은 사람들이 이것에 대한 편견을 갖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라면서 "틀을 깨고 싶었고, '이거 생각보다 별 거 아니야'라는 말을 하고 싶었다"고 전한 바 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