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산업혁명시대 공연장의 모습 아이디어 경진대회로 찾는다…경기도문화의전당 ‘예술해커톤’ 개최
4차산업혁명시대 공연장의 모습 아이디어 경진대회로 찾는다…경기도문화의전당 ‘예술해커톤’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예술해커톤 참가자들 모습 (1)
▲ 예술해커톤 참가자들 모습

4차산업 혁명시대의 공연장은 어떤 모습이어야 할까. 아이디어를 통해 공연장의 미래모습을 모색하는 해커톤 대회가 열린다. 경기도문화의전당은 (재)예술경영지원센터와 함께 예술기반 창업 활성화를 위한 ‘창업 아이디어 경진대회<예술 해커톤>’을 13~14일 전당 꿈꾸는컨벤션센터에서 진행한다.

‘해커톤’은 ‘해킹(hacking)’과 ‘마라톤(marathon)’의 합성어다. 기획자, 개발자, 디자이너 등 참가자가 팀을 구성해 아이디어를 모아 기획하고, 이를 토대로 앱, 웹 서비스 또는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어 가는 과정이다. 주로 경제분야에서 창업 아이디어를 얻고자 활용하지만, 이번 대회에서는 ‘예술’을 접목시켰다. 예술가에게는 영감을, 개발자에게는 동기를, 관객에게는 즐거움을 주는 공간을 만들고자 기획됐다. 현재 운영되는 전국 700여 개의 복합문화예술공간의 고객서비스 향상을 위해 가상현실(VR),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블록체인 등 혁신기술을 접목한 콘텐츠ㆍ서비스ㆍ창업 아이디어 발굴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 2016년부터 3년간 총 89팀(434명)이 대회에 참가했으며, 현장심사를 통해 최종 4개 팀에 총 1천200만 원 상금을 준다.

경기도문화의전당 관계자는 “지난해 예술 해커톤에 참가한 19팀 중 현재 5팀이 실제 창업에 성공했다”며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아 ICT 기술이 공연 콘텐츠뿐만 아니라 홍보, 마케팅, 주차, 시설안내, 편의시설 이용 등 관객 서비스 분야에도 충분히 활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 포스터_예술해커톤

정자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