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성대 소장 민속생활용품 28년 만에 고양시 품으로
한성대 소장 민속생활용품 28년 만에 고양시 품으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닫이·쟁기 등 유물 210점
일산신도시 개발 당시 출토
市, 한성대로부터 기증 받아

일산신도시 개발 전 출토된 민속생활용품 210점이 30여 년 만에 고양시 품으로 돌아왔다.

고양시는 한성대학교로부터 일산지역에서 수집한 유물 40종, 210점을 무상으로 기증 반환받았다고 11일 밝혔다.

이번에 반환된 210점의 유물은 일산신도시 개발로 사라질 위기에 처한 민속생활용품들로 그동안 한성대학교가 소장하고 있었다.

반닫이ㆍ용두레ㆍ써래ㆍ쟁기ㆍ대형장독 등 일산신도시 개발 당시 고양군 일산읍 마두리ㆍ주엽리ㆍ일산리, 송포면 대화리 일대에서 출토 수집된 생활용품으로 고양시 향토사 연구ㆍ민속자료 연구 등 문화재 연구 자료로서 귀중한 가치를 가지고 있다.

특히, 28년간 유물을 소장하고 있던 한성대학교측의 유물보존처리ㆍ훈증ㆍ기름바르기 등 유물보관 상태가 상당히 양호해 그 가치가 더욱 높이 평가되고 있다.

시는 이번에 반환된 유물들을 정리와 추가 조사를 통해 향후 고양 600년 기념전시관ㆍ고양어린이박물관 등에서 특별전ㆍ기획전을 통해 일반 고양시민들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1991년 당시 유물수집을 주도하고 이번 고양시 유물 반환을 추진한 정동일 고양시 역사문화재전문위원은 “28년 만에 일산지역 주민의 정서가 온전히 남아있는 유물들이 온전히 반환돼 감회가 새롭다”는 소감을 전했다.

고양=유제원ㆍ송주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