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상수도본부 등 압수수색
경찰, 상수도본부 등 압수수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준설명서기준 준수여부 조사
붉은 수돗물 등 의혹 확인 계획
실무자들 추가 입건 가능성도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와 관련한 고발 사건을 수사 중인 인천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 수사관들이 11일 인천상수도사업본부를 압수수색한 뒤 증거물을 들고 건물에서 나오고 있다. 조주현기자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와 관련한 고발 사건을 수사 중인 인천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 수사관들이 11일 인천상수도사업본부를 압수수색한 뒤 증거물을 들고 건물에서 나오고 있다. 조주현기자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와 관련한 고발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상수도사업본부 등을 압수수색했다.

인천지방경창청 지능범죄수사대는 11일 오전 인천시 미추홀구 도화동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 급수부 사무실과 서구 공촌동 공촌정수장을 동시에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총 24명의 수사관을 2곳에 나눠 보내 수계 전환과 관련한 작업일지와 정수장 내부 폐쇄회로(CC)TV 등의 자료를 확보했다.

앞서 시민단체인 서민민생대책위원회는 직무유기 등의 혐의로 박 시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인천 서구 지역 주민들도 직무유기와 수도법 위반, 업무상 과실치상 등의 혐의로 김모 전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을 고발하고, 박 시장의 직무유기 혐의에 대한 고발장도 제출했다.

경찰은 최근 고발인 조사를 마치고 인천상수도사업본부 직원과 관련 분야 전문가 등 참고인에 대한 조사를 마쳤다.

경찰은 수계 전환 과정에서 국가건설기준에 나온 상수도공사 표준시방서(설명서)를 제대로 지켰는지 집중 조사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지난 6월 18일 정부원인조사반 중간조사결과를 발표하면서 상수도사업본부가 수계전환 당시 표준설명서를 제대로 지키지 않았다고 했다.

시가 수계전환 전에 수돗물 대체공급을 위한 공급지역 확대방안 대응 시나리오를 작성하면서 설명서를 충분히 따르지 않았고, 사고 발생 후 대처 과정 매뉴얼도 제대로 지키지 않아 제 때 대처 하지 못했다는 얘기다.

경찰은 상수도사업본부가 표준설명서를 지키지 않은 것은 물론 제대로 된 매뉴얼조차 갖추지 못한 것으로 보고 있다.

참고인 조사에서 상수도사업본부 직원들이 표준설명서 존재 자체를 모른다고 진술하는 등 업무숙지도 않된 점이 드러났기 때문이다.

경찰은 이번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자료를 바탕으로 이 같은 의혹을 확인해 나갈 계획이다.

이 과정에서 박 시장과 김 전 본부장 외에 실무자들의 추가 입건 가능성도 점쳐진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압수수색은 자료 확보 차원에서 진행한 것으로 종합적인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할 계획”이라며 “탁도계 고장의 책임 소재 규명도 함께 이뤄질 것”이라고 했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