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정책결정 과정에서 기초정부 소외”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정책결정 과정에서 기초정부 소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이하 협의회)가 정부의 각종 정책결정 과정에서 기초지방정부가 소외되고 있다며, 자치분권 보장을 위한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 통과와 재정분권 공동 추진 등을 촉구했다.

226개 기초지방정부로 구성된 협의회는 11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 통과, 재정분권 추진, 복지대타협 실현, 지방소멸 위기 대응, 지방분권형 개헌 추진 등 ‘기초지방정부 위기극복을 위한 5대 선언’을 발표했다.

이들은 재정분권, 자치경찰제, 교육자치 등 정책 결정 과정에서 기초지방정부가 지속해서 소외되고 있다며 “현재는 자치분권의 위기”라고 진단했다.

협의회는 우선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이 조속히 통과돼야 한다”면서 “정치권은 당리당략을 넘어 자치분권 발전에 힘을 실어 달라”고 촉구했다. 정부가 지난 3월 국회에 제출한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은 중앙·지방 간 협력회의 설치, 지방의회 인사권 독립 및 정책지원 전문 인력 도입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협의회는 또 “재정분권은 ‘보충성의 원칙’에 따라 기초지방정부가 함께 추진해야 한다”며 “중앙-광역-기초는 수직적 상하관계가 아닌 수평적 협력관계라는 사실을 분명하게 인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협의회는 중앙정부와 정치권에 5대 선언 수용을 요청하는 한편 전국 순회 토론회를 열어 시민과 대안을 찾아간다는 방침이다.

협의회 대표회장인 염태영 수원시장은 “현재 재정분권 정부안은 광역만 지방정부로 인정하는 듯한 내용이 대부분”이라며 “2020년까지 국세 8조5천억원 정도가 지방정부로 이양되는데, 기초지방정부에는 2조7천억원만 배정돼 광역정부와 매칭사업을 하게 되면 기초정부가 더욱 어려워진다”고 말했다.

이민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