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 음주운전 방조한 20대 배우 불구속 입건
여자친구 음주운전 방조한 20대 배우 불구속 입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자친구의 음주를 방조한 20대 배우가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서부경찰서는 11일 음주운전 방조 혐의로 배우 A씨(28)를 불구속 입건했다.

또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A씨의 여자친구 B씨(22)도 입건했다.

A씨는 지난 6월 26일 오전 1시께 인천시 서구 청라동 한 도로에서 여자친구의 음주운전을 알고도 방조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이날 청라동의 한 주점에서 술을 마신 후 A씨의 BMW 520D 승용차를 50m가량 몰다가 단속 중이던 경찰에 적발됐다.

당시 그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0.101%였다.

A씨는 경찰에서 처음에는 음주운전을 말리다 여자친구가 계속 운전을 하겠다고 해 말리지 못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조만간 참고인 조사를 한 후 이들을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