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캐나다 친구들 삼겹살&냉면 먹방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캐나다 친구들 삼겹살&냉면 먹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캐나다 친구들이 삼겹살과 냉면 먹방에 도전했다. 방송 캡처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캐나다 친구들이 삼겹살과 냉면 먹방에 도전했다. 방송 캡처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캐나다 친구들이 삼겹살과 냉면 먹방에 도전했다.

11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예능 프로그램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캐나다 4인방의 두 번째 한국 여행기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데이빗을 만난 캐나다 친구들은 삼겹살 집을 찾았다. 카일은 가게에 들어샂 "벌써 냄새가 좋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데이빗은 제작진과의 사전 인터뷰에서 "삼겹살이 제일 좋아하는 음식이다. 5년 동안 일주일에 최소 한 번은 먹는다"라면서 "오늘도 다녀왔다"며 남다른 삼겹살사랑을 보였다.

카일은 "바비큐를 이런 식으로는 한 번도 안 해봤다"며 "음식이 덜 익을 수 있지 않냐?"라며 걱정했다. 이에 데이빗은 "다들 어릴 때부터 할 줄 안다"고 답했다. 이어 김치와 양념된 콩나물, 마늘을 올리며 능숙하게 삼겹살을 굽기 시작했다.

카일은 가위를 고기를 자르는 데이빗의 모습을 보곤 "고기 자르는 용도로 가위를
데이빗 "캐나다에서 왜 이렇게 안 하는지 모르겠다"면서 "처음에는 나도 또 다른 문화적 차이라고 생각했다"고 이야기했다.

데이빗이 친구들에게 쌈 먹는 법을 가르치자 캐나다 친구들은 곧바로 따라했다. 쌈을 맛본 데린은 "너무 맛있다. 너무 좋아. 맛있다"며 감탄했고, 데니는 "너무 맛있어서 열 번은 먹을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또 카일은 "기대했던 것보다 맛있었다"고 이야기했다.

삼겹살을 다 먹자 데이빗은 냉면을 주문했다. 물냉면을 본 샘은 "식물로 만든 음식이야? 아니면 촉수야?"라며 놀랐고, 데니는 "문어 촉수아니냐"라며 냉면의 가느다란 면발을 보고 오해했다.

냉면에 대해 샘은 "생각보다 쫀득 거린다. 육즙 가득한 돼지고기를 먹고 난 후에 먹으니 좋다"고 평가했고, 카일은 "먹고 생각나는게 올리브유와 식초가 들어간 샐러드 같다"고 말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