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지환, 영장실질심사 위해 법원으로
강지환, 영장실질심사 위해 법원으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주 스태프 여성 2명에 대한 준강간 혐의로 긴급체포된 배우 강지환 씨가 12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 출석을 위해 성남시 분당경찰서를 나와 호송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외주 스태프 여성 2명에 대한 준강간 혐의로 긴급체포된 배우 강지환 씨가 12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 출석을 위해 성남시 분당경찰서를 나와 호송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성 2명을 성폭행 및 성추행한 혐의로 긴급체포된 배우 겸 탤런트 강지환씨(본명 조태규·42)가 12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법원으로 향하며 체포 이후 처음 모습을 드러냈다.

강 씨는 이날 오전 11시로 예정된 영장실질심사보다 한 시간가량 앞선 오전 10시께 수감돼 있던 경기 분당경찰서 유치장을 나와 경찰서 현관으로 나왔다. 검은색 모자와 검은색 마스크로 얼굴을 가리고 곧바로 대기하던 경찰 승합차로 향했다.

특히 심경과 혐의 인정 여부를 묻는 취재진 질문에는 아무런 말을 하지 않은 채 차를 타고 경찰서를 빠져나갔다.

한편 강 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는 수원지법 성남지원에서 열리며 법원의 구속영장 발부 여부는 이날 저녁 결정될 전망이다.

이호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