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깨비' 정해인, 김고은 첫사랑이자 잘생긴 야구부 오빠 시절
'도깨비' 정해인, 김고은 첫사랑이자 잘생긴 야구부 오빠 시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깨비'의 정해인 김고은. tvN
'도깨비'의 정해인 김고은. tvN

배우 정해인이 김고은과의 재회 소감을 전하면서 드라마 '도깨비' 출연 당시의 모습 역시 다시 한 번 주목받고 있다.

정해인은 15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감독 정지우) 제작보고회에서 "(김)고은 씨가 한다는 이야기를 듣고서 다시 꼭 연기를 하고 싶었는데 좋은 작품으로 같이 할수 있는 기회가 주어져서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정해인과 김고은은 앞서 박지은 작가의 히트작인 tvN 드라마 '도깨비'에 함께 출연한 바 있다. 당시 정해인은 '도깨비'에 김고은의 첫사랑으로 특별 출연해 신선한 재미를 선사했다. 도깨비 공유와 도깨비 신부 김고은 사이에서 미묘한 긴장감을 안겨주며 '삼각관계'를 형성한 것.

김고은은 드라마에 이어 영화로 재회한 정해인에 대해 "너무 반가웠다. '도깨비'라는 드라마를 통해서 너무 짧게 만났기 때문에 오랜만에 정말 반가운 느낌이었다"고 전했다.

한편, 정해인과 김고은이 주연을 맡은 '유열의 음악앨범'은 라디오에서 흘러나온 노래처럼 우연히 만난 두 사람 미수(김고은)와 현우(정해인)가 오랜시간 엇갈리고 마주하길 반복하며 서로의 주파수를 맞춰나가는 과정을 그린 레트로 감성멜로다. 오는 8월 개봉 예정.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