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대공원 치유숲, 2021년까지 4배 확장
인천대공원 치유숲, 2021년까지 4배 확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남동구 인천대공원에 2017년 조성된 시민 힐링공간인 ‘치유숲’이 오는 2021년까지 4배로 넓어진다.

인천시는 총 48억원을 들여 인천대공원 치유숲을 기존의 12㏊에서 53㏊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16일 밝혔다. 치유숲에는 숲길과 산림치유센터, 건강측정실, 임산부특화숲, 명상터, 향기정원 등을 갖추게 된다.

시는 치유숲에서 직장인, 갱년기 여성, 소방관 등을 대상으로 한 맞춤형 산림치유 프로그램을 운영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산림에서의 치유활동은 인체 면역력을 높여 우울증상 완화, 스트레스 감소, 피부염·천식 호전 등의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시 관계자는 “도심에서 가까운 곳에 대규모 치유숲이 조성되면 시민들의 정신·육체건강 증진에 도움을 주고 수도권의 산림치유 명소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민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