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수돗물’ 장기화 진실규명 잰걸음
‘붉은 수돗물’ 장기화 진실규명 잰걸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의회 행정사무조사 특위
문제의 공촌 정수장 ‘탁도계’
설치·보수업체 직원 출석 요구
16일 오후 인천시의회 특별위원회 회의실에서 수돗물 적수사고 행정사무조사 2차 특별위원회가 열리고 있다. 인천시의회 제공
16일 오후 인천시의회 특별위원회 회의실에서 수돗물 적수사고 행정사무조사 2차 특별위원회가 열리고 있다. 인천시의회 제공

인천시의회의 ‘붉은 수돗물’(적수) 사태 조사 특별위원회가 공촌 정수장 탁도계 설치 및 유지 보수 업체 직원의 출석을 요구했다.

시의회 ‘수돗물 적수 사태(서구·중구·강화군) 관련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이하 특위)’는 16일 예산결산특별위원회 회의실에서 2차 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증인·참고인 출석 요구 안건을 가결했다.

특위는 공촌 정수장 탁도계 설치 및 유지 보수 업체 직원을 참고인 자격으로 부르기로 했다. 또 수자원공사와 환경부 측 공무원, 직위 해제 상태인 김승지 전 인천 상수도본부장과 이상근 전 공촌정수사업소장의 출석을 요구했다. 환경부 등 정부원인조사단이 사태 장기화의 원인으로 지목한 탁도계 고장에 대한 정확한 판단을 내려야 한다는 게 이유다.

현재 해당 탁도계 설치 업체 등은 탁도계 고장에 대해 부정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1일 경찰은 공촌정수장 등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탁도계가 정상 작동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반면 정부조사단은 사태 발생 초기 탁도계 고장으로 인천 상수도본부가 정확한 탁도 측정에 실패했다고 설명했다. 당시 환경부는 “탁도계가 고장 나 정확한 탁도 측정이 이뤄지지 않았다”고 발표했다.

김종인 시의원(민·서구3)은 “환경부 등 담당 공무원과 탁도계 설치 업체를 불러 정확한 사실 관계를 파악하는데 집중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시는 서구에서 열린 적수 사태 2차 피해보상협의회에서 보상안을 주민들에게 제시했다. 당초 박남춘 인천시장은 1일당 평균 식수 음용 기준에 따라 피해 지역 주민에게 같은 수준의 피해 보상비를 지급하는 보편, 일괄 보상 원칙을 밝혔다. 생수를 사면서 영수증을 챙기지 않은 주민들이 있다는 이유에서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