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시행 첫날] “기분 상할라”… 회의는 짧게, 언행은 조심 또 조심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시행 첫날] “기분 상할라”… 회의는 짧게, 언행은 조심 또 조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언·폭행·불합리한 지시 등 부조리한 직장문화 퇴출 기대”
직장갑질 119는 한 달간 대표이사 갑질 집중 신고기간 운영
직장 내 괴롭힘을 금지하는 개정 근로기준법 시행 첫날인 16일 오후 수원시 장안구 고용노동부 경기지청에 마련된 신고센터에서 민원인들이 상담을 하고 있다. 윤원규기자
직장 내 괴롭힘을 금지하는 개정 근로기준법 시행 첫날인 16일 오후 수원시 장안구 고용노동부 경기지청에 마련된 신고센터에서 민원인들이 상담을 하고 있다. 윤원규기자

“오늘부터 말과 행동 하나하나 조심해야죠…시행 초기에 본보기로 걸리면 국물도 없습니다”

폭언ㆍ폭행ㆍ불합리한 지시 등 ‘직장 내 괴롭힘’을 금지하는 개정 근로기준법 시행 첫 날인 16일. 관리자들은 혹시나 ‘본보기’로 찍히진 않을까 언행을 조심하는 모습을 보였고, 실무를 담당하는 젊은 직원들은 부조리가 없어질 것으로 기대하며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경기지역의 한 관공서에서 근무하는 A씨(52)는 이날 평소와 달리 피곤한 몸을 이끌면서도 직원들의 인사에 환한 미소를 머금고 일일이 답해줬다고 밝혔다. A씨는 “평소 같았으면 귀찮아서 고개를 푹 숙인 채 다른 직원들의 인사를 받지 않았겠지만, 오늘만큼은 그러면 안 될 것 같았다”며 “혹여나 후배 직원들의 기분이 상할까 업무 시작 전 아침회의도 5분 만에 끝냈다”고 말했다.

도내 중소기업에서 부장직을 맡은 B씨(45) 역시 농담으로 던진 말이 직장 내 괴롭힘이라는 철퇴로 돌아올까 노심초사한 하루를 보냈다고 전했다. B씨는 “동료나 후배가 기분 나쁠 수 있는 행위를 최대한 하지 않고자 노력 중이긴 하지만, 반대로 후배가 말을 안 들어 스트레스를 줄 때 선배는 그냥 참고만 있어야 하는 거냐”라며 “직장 문화 개선이라는 취지는 좋지만 너무 일방적으로 한쪽의 입장만 대변하는 법인 것 같다”고 토로했다.

반면 수원의 한 전자제품 제조회사에서 근무 중인 C씨(25)는 이번 개정 근로기준법 시행으로 직장 내 불합리한 지시가 줄어들 것이라고 환영의 뜻을 밝혔다. 특히 C씨는 이달 초 사장으로부터 “회사 주소로 냉동식품을 주문했으니 택배로 받아 냉장고에 넣어놓고 퇴근해라”는 업무 외 지시를 받은 적이 있어 더욱 기대하고 있다. C씨는 “선배 직원들이 업무와 전혀 상관이 없는 사적인 일을 시킬 때마다 짜증이 치솟았는데 이제 해결책이 마련된 것 같아 기분이 좋다”며 “앞으로 불합리한 지시가 내려오면 당당하게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이 시행됐으니 주의하라고 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이번 개정 근로기준법 시행 관련 시민단체의 움직임도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개정법 시행 전부터 직장 내 부조리 타파를 위해 힘써온 ‘직장갑질119’는 한 달간 ‘대표이사 갑질 집중 신고기간’으로 정하고,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을 지키지 않는 사장들을 제보받겠다고 밝혔다. 직장 내 괴롭힘 발생 시 피해자가 사용자에게 신고해야 하는 구조인 만큼, 사장의 직접적인 갑질은 막기 어렵다는 맹점이 있기 때문이다.

고용노동부 관계자는 “직장 내 지위 또는 관계의 우위를 이용해 업무 외 지시를 하거나 노동자에게 신체적ㆍ정신적 고통을 주는 경우 직장 내 괴롭힘에 해당한다”며 “개정법 시행을 통해 ‘직장 내 갑질’이 근절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채태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