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 ‘날고기 패티’ 판매…"직원 조리과정서 실수"
맥도날드 ‘날고기 패티’ 판매…"직원 조리과정서 실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보자 제공. 연합뉴스
제보자 제공. 연합뉴스

맥도날드가 거의 익지 않은 햄버거 패티를 소비자에게 판매해 물의를 빚었다.

수원시에 거주하는 A씨(31)는 지난 13일 밤 맥도날드에서 햄버거를 배달시켜 먹다가 놀란 가슴을 쓸어내려야 했다.

‘빅맥 투게더팩’에 포함된 상하이 버거를 두세입 정도 베어 문 뒤 치킨 패티 식감이 이상해 속을 갈라보니 거의 익지 않은 생고기가 들어있었던 것.

A씨는 걱정스러운 마음에 곧바로 인근 병원 응급실로 향했다.

A씨는 17일 “검사 결과 가벼운 위장병 정도로 큰 탈은 없는 상태지만, 고기를 베어먹고 나서 더부룩함, 체기가 느껴진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덜 익은 것도 아니고 생고기 같은 패티가 들어있는 건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병원에 다녀오고 나서도 일부러 속을 게워내느라 고생했다”고 강조했다.

맥도날드 측은 “해당 제품이 담당 직원에 의해 잘못 조리된 사실을 확인했다”며 “A씨에게 사과한 뒤 제품을 환불 조치했고, 이후 건강검진과 보상 절차에 대해 안내해드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직원 대상 조리 절차 교육 및 완제품 전달 전 재확인 절차를 강화하는 등 재발 방지에 힘쓰고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