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범 동두천시의원 “시청 기간제 등 근로자 채용 시 기회균등 실현 촉구”
박인범 동두천시의원 “시청 기간제 등 근로자 채용 시 기회균등 실현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인범

동두천시의회 박인범 의원(무소속)은 17일 제284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시청 각 부서의 기간제와 단시간 근로자들의 회전문 채용 실태를 비판했다. 기간제ㆍ 단시간 근로자 채용 시 보다 많은 시민들에게 근로의 기회가 주어지도록 기회균등 실현 노력도 촉구했다.

박 의원은 “제헌절을 맞아 헌법 전문(前文)에 명시된 기회의 균등이라는 헌법정신을 되새겨 본다.”며 “계속 같은 사람이 해마다 반복적으로 기간제·단시간 시청 일자리를 차지하는 바람에 시청 기간제 일자리를 구하기가 바늘구멍 통과보다 더 어렵다는 시민들의 불만이 크다.”고 지적했다.

이어 “최근 3년 간 시청 각 부서의 기간제·단시간 근로자 채용명단을 분석한 결과 상당수 부서에서 많게는 채용 인력의 80%까지 같은 사람을 반복해서 계속 채용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경험자 재채용을 선호하는 담당 실무부서의 편의보다 일할 기회가 시민들에게 골고루 균등하게 부여되는 원칙이 더 중요하다.”며 “인력 채용 시 기존 인력의 재채용은 20%를 넘겨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기회 균등은 우리 사회가 지향하고 있는 공정사회 실현의 첫 걸음으로 관행적인 회전문 채용을 지양하고 보다 많은 시민들에게 근로의 기회가 제공되는 기회균등이 실현되도록 관심과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촉구했다. 동두천=송진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