前 시장 때문에… 구리시청, 연이은 검·경 압수수색 ‘곤혹’
前 시장 때문에… 구리시청, 연이은 검·경 압수수색 ‘곤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거법 위반·GB 훼손 묵인 의혹 등 수사

전임 구리시장 때의 일로 구리시청에 대한 경찰과 검찰의 압수수색이 이어지면서 구리시가 때아닌 곤혹을 치르고 있다.

구리경찰서는 지난 16일 지난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입주가 한창인 갈매지구 갈매동에 시 공직자가 파견돼 입주민들의 여론 동향조사 등 공직자 선거운동 혐의를 포착, 구리시청 관련 부서를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이날 전격 압수수색에 나서 관련 공직자의 PC 등을 확보해 갔으며, 관련 조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갈매지구는 지난 2016년부터 2018년까지 입주가 진행된 신흥도심권으로 인구는 이날 현재 3만1천여 명에 달하고 있다.

앞서 지난 12일에는 의정부지검이 구리시청을 압수수색했다. 의정부지검은 그린벨트(개발제한구역) 훼손을 묵인한 의혹과 관련해 수사관들을 시청 관련 부서에 보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서류 등을 압수했다.

시는 2015∼2016년 국방부 시설 내 실내테니스장을 건립하는 과정에서 개발제한구역 관리계획을 세우지 않고 업무를 부당하게 처리해 해당 시설과 함께 감사원 감사에 적발된 바 있다.

시 관계자는 “전임 시장 때 일어난 사안으로 검경의 연이은 압수수색이 이뤄지면서 청사 분위기가 상당히 경직돼 있다”면서 “행여 대 시민 민원행정에 차질이 생길까 염려된다”고 말했다.

구리=김동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