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 갚으려고”…혼자 있는 네일샵 들어가 칼로 위협해 휴대전화 빼앗은 20대, 구속영장 신청
“빚 갚으려고”…혼자 있는 네일샵 들어가 칼로 위협해 휴대전화 빼앗은 20대, 구속영장 신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빚 갚을 돈이 필요해 여성 혼자 있는 가게에 들어가 흉기로 위협하며 강도 행각을 벌인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남동경찰서는 17일 특수강도 혐의를 받는 A씨(23)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6일 오후 7시 50분쯤 인천 남동구 구월동의 한 네일샵에 들어가 혼자 있던 B씨(23·여)를 흉기로 위협하며 금품을 빼앗은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B씨에게 현금을 내놓으라고 협박하다가 “돈이 없다”는 말에 B씨의 휴대전화만 챙겨 달아났다.

B씨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폐쇄회로(CC)TV 분석과 주변 탐문 등을 통해 사건 발생 7시만인 17일 새벽 3시께 PC방에 있던 A씨를 붙잡았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빚이 있는데 돈이 필요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가 범행 대상을 물색하다가 B씨가 혼자 있는 모습을 보고 가게에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며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영장이 발부되면 다른 범죄 혐의가 있는지 등 추가조사를 할 예정”이라고 했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