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인재발굴 산실 2019 뮤지컬스타페스티벌, 14개팀 본선 진출
뮤지컬 인재발굴 산실 2019 뮤지컬스타페스티벌, 14개팀 본선 진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포은아트홀에서 내달 17일
최종우승 놓고 불꽃 튀는 경쟁
‘2019 뮤지컬 스타 페스티벌’ 예선이 열린 17일 용인 포은아트홀에서 참가자들이 자신의 끼와 재능을 선보이고 있다. (재)용인문화재단‚ 경기일보‚ 한국뮤지컬협회 경기지회가 공동주최한 이번 대회는 뮤지컬 인재를 발굴하고 대한민국 예술발전을 위해 개최됐다. 윤원규기자
‘2019 뮤지컬 스타 페스티벌’ 예선이 열린 17일 용인 포은아트홀에서 참가자들이 자신의 끼와 재능을 선보이고 있다. (재)용인문화재단‚ 경기일보‚ 한국뮤지컬협회 경기지회가 공동주최한 이번 대회는 뮤지컬 인재를 발굴하고 대한민국 예술발전을 위해 개최됐다. 윤원규기자

뮤지컬 인재 발굴의 산실인 ‘2019 뮤지컬스타페스티벌’에 총 14개 팀이 본선에 진출, 다음달 17일 개막하는 본선 무대에서 불꽃튀는 경쟁을 펼쳐 우열을 가릴 예정이다.

본보와 용인문화재단, 한국뮤지컬협회 경기도지회가 공동 주최하는 이번 페스티벌은 뮤지컬 배우를 꿈꾸고 있는 전국의 모든 청소년 및 일반인들을 위한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지난 1일부터 10일까지 진행된 올해 공모에는 일반부 74팀, 청소년부 32팀이 도전장을 내밀어 17일 열린 예선 심사에서 아름다운 경쟁을 펼쳐 총 14개 팀이 본선에 진출하게 됐다.

오디션은 청소년과 일반인 부문으로 나눠 개인과 단체로 진행하고, 예선과 본선을 거쳐 최종 우승자(팀)를 선발할 예정이다.

청소년부 심사위원으로 참여한 이계창 용인대학교 문화예술대학 연극학과 교수는 “참가자들의 도전열정과 패기가 그대로 느껴져서 뮤지컬계의 미래가 밝다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뮤지컬배우라는 목적의식, 가창력뿐만아니라 전달력, 캐릭터구축, 감정표현 등을 중점적으로 평가했다”고 설명했다.

본선 진출 팀은 다음달 12일부터 16일까지 원데이클래스 및 갈라연습을 거쳐 8월17일 용인포은아트홀에서 열리는 본선 무대에서 열띤 경쟁을 펼치게 된다.

용인문화재단 관계자는 “뮤지컬스타페스티벌을 통해 인재발굴에 앞장서겠다”면서 “다음달에 열리는 본선 무대에서도 참가자의 가족, 경기도민, 예술인분들의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용인=강한수ㆍ김승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