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서권순, 황혼육아 소신발언 "해주지 말라"
'아침마당' 서권순, 황혼육아 소신발언 "해주지 말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아침마당' 방송화면
kbs'아침마당' 방송화면

‘아침마당’ 서권순이 황혼육아에 대해 언급해 화제다.

18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서는 목요이슈토크가 진행됐다.

이날 배우 양택조·서권순, 노인상담전문가 이호선 교수, 사회복지사 유경이 출연한 가운데 ‘조부모의 두 번째 육아인 황혼육아, 효도인가 불효인가’에 관해 이야기를 나눴다. 

MC들이 서권순에게 “주변에서 황혼 육아를 하는 동년배분들이 자녀와의 갈등을 호소하던가”라고 묻자 서권순은 “맞다. 얼마나 많은지 모른다”고 답했다.

서권순은 “갑자기 손주가 태어나니까 평생 뭘 안 하고 살던 친구가 바리바리 싸들고 아들 집을 가기 바쁘더라”며 “그런데 냉장고에 그 음식들이 그대로 있는 경우가 있다고 하더라. ‘애를 뭐를 먹인 걸까’라는 생각에 며느리에게 물으니 ‘알아서 먹인다’고 답해 기가 막혔다더라”고 전했다.

이어 “그래서 난 ‘해주지 말라. 그런 건 잔소리로 늘어나 나중에는 곪아 터진다’고 일러줬다. 아기 엄마가 아기를 키우는 방법은 달라졌다. 옛날 것을 고집할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