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수 사기사건 "믿었던 사람에 뒤통수"
김성수 사기사건 "믿었던 사람에 뒤통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살림하는 남자들'의 가수 김성수가 과거 사기사건을 떠올리고 있다. KBS2
'살림하는 남자들'의 가수 김성수가 과거 사기사건을 떠올리고 있다. KBS2

가수 김성수 과거 큰 피해를 입었던 사기 사건을 언급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김성수의 매니저는 "김성수가 귀가 얇아서 아무 제품이나 계속 산다"고 걱정했다. 김성수가 지인 이야기를 하면서 "외국 가서 사는 것도 괜찮을 것 같다고 말하자, 매니저는 "1999년도 뉴질랜드 생각 안 나냐"라고 사기사건을 거론했다.

매니저는 "알아보라고 그렇게 말했는데 홀딱 입금부터 해서 사기당하고"라며 사기사건을 안타까워했지만, 김성수는 "그때 투자할 만 했다. 뉴질랜드 요트경기장 근처 스포츠바 투자 제의였다. 이민까지 고려해 전 재산을 투자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투자 후 한 달 뒤 진행 확인을 위해 뉴질랜드에 방문했는데 아예 그런 게 없더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김성수는 이어 "(사기 친 사람이) 뉴질랜드 살던 놈이다. 한국 와서 오갈 데 없어 방까지 내줬는데. 은혜를 뒤통수로 갚았다"며 "그 사람을 믿었는데 사기꾼이었다. 돈을 부치자마자 잠적했다"고 말했다.

김성수는 "행사해서 다른 데 안 쓰고 차근차근 모은 돈이었다. 하늘이 무너지는 느낌이었다"며 "나는 사업을 투자한 게 아니라 꿈을 산 것이었다. 결혼해서 자식 낳고 뉴질랜드로 이민 갈 생각도 있었다. 그때 사기만 안 당했어도 힘들게 살지 않았을텐데"라며 씁쓸해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