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탄강 주상절리길 119km 조성사업 내년 완료전망
한탄강 주상절리길 119km 조성사업 내년 완료전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천군 임진강·한탄강 합수지점부터 강원도 철원군 비무장지대(DMZ)까지 한탄강 삼백리의 빼어난 경치를 감상할 수 있는 ‘한탄강 주상절리길’ 119㎞ 조성사업이 내년 완료될 전망이다.

18일 경기도에 따르면 경기도와 강원도가 상생협력 협약을 체결하고 추진 중인 한탄강 주상절리길 조성사업은 전체 119.65㎞ 구간 가운데 현재 연천 구간 23.5㎞ 중 17.7㎞, 포천 구간 53.0㎞ 중 23.0㎞, 철원 구간 43.15㎞ 중 40.25㎞가 각각 완료됐다. 잔여 구간 중 연천 5.8㎞는 연말까지 완료돼 연천 전 구간이 연결된다. 포천지역은 남은 30.0㎞ 중 15.6㎞는 연말까지 공사가 끝나고, 14.4㎞는 하반기 공사를 시작해 내년까지 마무리될 예정이다. 2.9㎞만 남은 철원 구간도 내년에 모든 사업이 완료될 것으로 보인다.

한탄강 주상절리길 조성사업은 내륙에서 보기 어려운 화산암지대이자 주상절리와 적벽 등 경치가 빼어난 한탄강 일대에 명품 탐방로를 만드는 사업이다. 한탄강 일대는 고·중·신생대를 아우르는 다양한 암석이 분포하는 등 지질학적으로도 중요한 곳으로, 환경부가 지난 2016년 국가지질공원으로 지정했다.

경기지역에 308억 원, 강원지역에 279억 원을 각각 투입해 탐방로 조성 외에 출렁다리와 전망대, 쉼터 등의 시설도 갖추게 된다.

경기도와 강원도는 3개 시·군을 잇는 주상절리길이 완료되면 관광객 증가 등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한탄강은 비둘기낭 폭포, 화적연, 재인폭포 등 명소가 많은 곳으로, 주상절리길로 연결되면 새로운 관광명소가 될 것”이라며 “관광객이 늘어나 지역경제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선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