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원 의원, 술 마신 비서 차 타고가다 교통사고 당해...음주운전 방조 혐의 적용 검토
김성원 의원, 술 마신 비서 차 타고가다 교통사고 당해...음주운전 방조 혐의 적용 검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김성원 의원(46ㆍ동두천,연천)이 음주 상태로 차를 몰던 비서 차량을 타고 가다 교통사고를 당해 병원으로 이송됐다.

18일 동두천경찰서 등에 따르면 18일 새벽 5시29분께 동두천시 지행역사거리에서 A씨(40)가 몰고 가던 K5 승용차가 신호대기 중이던 김 의원 측 카니발 차량을 뒤에서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A씨와 김 의원, 김 의원의 운전 비서 B씨(40)가 다쳐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김 의원은 오전 중 퇴원해 서울지역 병원으로 옮긴 것으로 전해졌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비서 B씨에게서 술 냄새가 나 음주 측정을 진행했다. 측정 결과 B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82%로 면허 취소 수준이었다.

A씨는 음주운전을 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CCTV와 블랙박스 등을 확보해 A씨가 사고를 낸 경위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또 B씨를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입건하고, 김 의원에 대해서는 비서가 술을 마신 사실을 인지하고 있었는지 여부에 대한 조사를 진행한 뒤 음주운전 방조 혐의 적용을 검토 중이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