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의회, 일본 경제보복 규탄 결의안 채택
용인시의회, 일본 경제보복 규탄 결의안 채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의회(의장 이건한)는 18일 제235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이창식 의원이 대표 발의한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한 규탄 결의안’을 채택했다고 밝혔다.

이창식 의원은 제안 설명에서 “최근 일본은 전범기업에 대한 우리나라 대법원의 배상판결에도 경제보복과 더불어 지속적으로 역사왜곡을 하고 있다”고 강조하며 “106만 용인시민을 대표해 일본 아베 정부가 7월 4일 시작한 한국산 반도체 핵심소재에 대한 수출규제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말했다.

이어, 경제보복 조치는 대한민국 국민과 사법부를 무시하는 처사이자 과거 일제의 식민지배를 정당화하겠다는 태도이며, 일본 아베 정부의 몰상식한 역사인식은 반 외교적 만국 행위임을 경고했다.

용인시의회는 일본 경제보복에 따른 결의안을 경기도 기초의회 최초로 채택했으며, 결의안은 국회, 경기도, 기획재정부, 산업통산자원부, 주한 일본대사관 등 관련기관에 송부한다는 계획이다.

용인=강한수ㆍ김승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