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망동 성난 시민 “인천서 日 제품 추방”
아베 망동 성난 시민 “인천서 日 제품 추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상인단체 조직적 불매운동
안팔고 안사고… 다부진 각오
유니클로·렉서스·도요타 정조준

인천지역 중소상인과 자영업자들이 일본의 경제보복에 맞서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나섰다.

시민을 중심으로 시작된 불매운동이 상인들로 번지면서 갈등 국면은 정점에 달하고 있다.

9개 인천시민사회단체는 18일 오전 인천시 남동구 길병원 사거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동네 마트와 편의점, 식자재마트, 전통시장 등 지역상권 소매점에서부터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확산해 나가겠다”고 했다.

이들은 “도매점이나 음식점, 서비스업 등으로 일본 제품을 판매하거나 발주하지 않겠다”며 “유니클로와 무인양품 뿐 아니라 렉서스, 도요타 등 자동차 산업까지 불매운동 영역을 넓혀갈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아베 정권의 경제 보복 조치는 단기간에 끝나지 않을 것으로 본다”며 인천범시민불매운동조직체를 구성해 맞대응에 나서겠다고 선언했다.

불매운동에 참여하는 단체는 인천상인연합회, 한국마트협회인천지회, 인천시수퍼마켓협동조합, 미추홀구 중소상인자영업자 모임, 인천시도소매생활용품사업협동조합 등이다.

인천상인연합회에는 인천 내 62개 전통시장 점포 대다수가 가입돼 있고, 한국마트협회 인천지회에는 동네마트 50여곳이 소속돼 있다.

인천슈퍼마켓협동조합은 슈퍼와 일반 소매점 1천600여곳이 가입돼 있다.

상인들은 앞으로 상점가를 중심으로 일본제품 불매 운동을 알리는 현수막을 달 예정이다.

또 개별 점포에는 불매운동 관련 스티커를 제작해 붙이는 등 적극적인 불매운동을 예고했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