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광혁 도의원, 동두천 한정면허택시 운수종사자 처우개선 회의
유광혁 도의원, 동두천 한정면허택시 운수종사자 처우개선 회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광혁 경기도의원(더불어민주당ㆍ동두천1)은 지난 17일 도의회 동두천상담소에서 김윤기 경기도 택시교통과장 등과 한정면허택시 운수종사자 처우개선 지원금 관련 회의를 가졌다.

도의회에 따르면 현재 한정면허 현황은 2개 시 3개 업체로 평택시(1개 업체, 177대, 155명), 동두천시(2개 업체, 177대, 68명)이다. 한정면허택시는 미육군교역처와의 계약에 의거 미군기지 내 유엔군과 가족을 대상으로 운행하며, 1962년 경기도지사(동두천) 및 서울시장(평택시) 최초 면허를 발급받았다.

이날 회의를 통해 경기도 법인택시 업체 운수종사자에 대해 2018년도부터 처우개선 지원금을 지급 중이나 동두천시는 관내 한정면허로 미군기지 내 유엔군과 가족을 대상으로 운행하는 법인택시 소속 종사자들에 대해서는 미지급하고 있어 형평성에 어긋나는 문제점을 제기했다. 따라서 관련부서인 국토교통부와 법제처의 자문과 그동안 추진한 것을 검토한 결과 경기도 조례에서는 지원금 지급대상을 일반택시 운수종사자로 규정한 상태에서 일반택시 운수종사자의 범위를 정립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 시의 입장이다.

이어 유광혁 의원은 “한정면허가 있는 시ㆍ군간 형평성 유지가 필요해 도 조례의 일반택시 운수종사자 범위를 정해 경기도 조례를 명확하게 명시 개정할 필요성이 있다”며 “버스 준공영제도 많은 관심과 의지를 갖고 반드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