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만공사, 현장 이사회로 안전경영 방향 모색한다
인천항만공사, 현장 이사회로 안전경영 방향 모색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항만공사(IPA)는 IPA 항만위원회 위원들이 18일부터 19일까지 부산을 방문해 부산항만 벤치마킹을 한다고 밝혔다.

이번 벤치마킹은 현장 이사회를 활성화하고 인천항 현안사항인 재개발사업과 항만 내 재난·안전예방 등에 대한 항만운영 발전방향을 찾고자 추진됐다.

위원들은 부산 신항과 북항 재개발 현장을 둘러보고 부산항만공사 항만위원들과 인천항 재개발 사업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특히, 정부의 중점 정책기조인 공공분야 안전정책 강화를 위해 부산항 터미널 현장을 방문, 항만 위험요소에 대한 선제 대응 방안과 시설물 안전관리에 대해 집중적으로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항만위원들은 이사회를 활성화해 항만공기업 위원회 간 교류 협력체계를 구축해 나가기로 협의했다.

남봉현 IPA 사장은 “이번 항만위원회의 현장 방문은 인천항의 현안을 더욱 깊게 이해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항만위원회가 활성화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민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