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캐나다 4인방 '매운맛' 대결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캐나다 4인방 '매운맛' 대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데니 데린 샘 카일 캐나다 4인방이 매운 음식 먹기 대결을 펼쳤다. 방송 캡처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데니 데린 샘 카일 캐나다 4인방이 매운 음식 먹기 대결을 펼쳤다. 방송 캡처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데니 데린 샘 카일 캐나다 4인방이 매운 음식 먹기 대결을 펼쳤다.

18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캐나다 4인방의 세 번째 한국 여행기가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캐나다 친구들은 야구 경기를 관람 후 야식을 먹고자 이동 중 샘이 카일에게 "매운 음식 먹을래?"라고 권유했다. 이에 카일은 "우리 매운 음식 좀 먹어볼까?"라며 반색했다. 결국 그들이 도착한 곳은 매운 족발 집.

앞서 제작진과의 사진 인터뷰에서 카일은 "평소 매운 음식을 잘 먹냐?"는 질문에 "냉장고에 세상에서 제일 매운 핫소스가 있다"며 직접 냉장고에서 핫소스를 꺼내 증명했다. 그는 "집에서 볶음 요리할 때 그 소스를 약간 넣고, 가끔 다른 소스를 넣어 먹기도 한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카일은 "중간에 매운 음식 먹기 대결이 있을 것이다"라고 예상했고, 이에 데린은 "저도 경쟁하는 것을 좋아하는 성격이라 즐긴다"고 말했다.

이날 족발 집에서 캐나다 친구들은 번역기의 도움으로 소주 1병과 맥주 4잔을 주문했다. 그러나 정작 주문하기로 한 매운 족발의 주문에는 실패했다.

기본 안주가 나오자 카일은 "데린이 뭘 주문했는지 모르겠다"며 당황했고, 주문을 한 데린도 "맥주 주문했어"면서 "그런 것 같은데"라며 자신 없는 모습을 보였다. 친구들은 "도대체 뭘 시킨 거야?"라며 당황했다. 주문한 맥주가 나오자 친구들은 환호했고, 이어 친구들은 다시 매운 족발 4개를 주문했다.

매운 족발이 나오기 전 데니는 카일에게 고추를 건넸다. 카일은 자신 있게 고추를 먹었다. 친구들은 고추를 한 입씩 먹고 서로에게 전했다. 고추의 매운맛에 샘은 얼굴을 붉히며 맥주를 들이켰다.

이윽고 매운 족발이 나오고 카일과 데린이 먼저 매운 족발에 도전했다. 곧이어 데니도 과감하게 도전했다. 하지만 "점점 매워져"라며 괴로워했다.

데린은 "카일은 우리 중 매운 음식을 가장 잘 먹는다고 생각한다. 제가 이 경쟁에서 확실하게 이기고 샆다"라며 승부욕을 발휘했다. 그는 보란 듯 깻잎에 매운 족발, 파, 김치를 넣어 쌈을 싸먹었고, 카일은 데린의 먹방에 자극을 받아 매운 족발을 한 점 더 넣고, 마늘까지 추가했다. 반면 데린과 샘은 "매워서 머리가 아프려고 한다" "입술도 부었다"며 고통을 호소하는 모습을 보였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