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판교에 e스포츠 전용경기장 들어선다
성남 판교에 e스포츠 전용경기장 들어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시비·민자 포함 296억 들여 연면적 8천500㎡ 규모로 조성
경기도 제공
경기도 제공

성남 판교에 ‘경기 e-스포츠전용경기장’이 들어선다.

경기도는 ‘경기 e스포츠 전용 경기장’ 공모에 참여한 유치 신청 도시 가운데 최적지로 평가된 성남시에 e스포츠 전용 경기장을 조성할 계획이라고 22일 밝혔다.

도는 미래성장 동력으로 육성하는 e스포츠 산업의 인프라 구축을 위해 전용 경기장을 조성하기로 하고 31개 시·군을 대상으로 올해 1월부터 이달 1일까지 후보지 공모를 했다.

김용 경기도 대변인은 “유치 신청한 부천, 성남, 안산, 용인(가나다순) 등 4개 시 대상으로 공모 심사위원회가 심사한 결과 성남시가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고 말했다.

심사위원들은 ▲서울 근교 입지 ▲판교의 상징성 ▲IT·게임 기업 밀집 지역 ▲시의 사업추진 의지와 준비의 우수성 ▲높은 사업 이해도 ▲구체적 사업계획 제시 등을 종합 평가해 성남시를 선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e스포츠 경기장은 도비 100억원, 시비 150억원, 민간 46억원 등 총사업비 296억원이 투입돼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에 있는 환상어린이공원 내에 지상 3층, 지하 1층 연면적 8천500㎡ 규모로 조성된다.

400석 규모의 주 경기장과 50석 규모의 보조경기장으로 구성되며, 선수 전용 공간과 PC방, 스튜디오, 다목적공간, 기념품숍 등이 들어선다.

중앙광장 방향 벽면에는 미디어 월을 설치해 야외 문화공간으로도 활용할 계획이다.

도는 오는 9월까지 시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2022년까지 전용 경기장이 조성될 수 있도록 예산과 관련 행정절차를 지원할 예정이다.

앞서 도는 e-스포츠 산업생태계 조성을 위한 인프라 구축(4년간 100억원), e-스포츠 문화 향유와 저변 확대(4년간 20억8천만원), 선수 및 연관산업 종사자 인재육성 시스템 구축(4년간 13억2천만원) 등 2019년부터 4년간 134억원을 투입하는 내용의 ‘경기도 e스포츠 산업 육성계획’을 지난해 10월 발표한 바 있다.

김용 대변인은 “e스포츠 종주국 한국의 위상을 더욱 높이고 관련 산업이 발전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