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화TV2' 이덕화, 아내 김보옥 권유에 '덕화다방' 열어
'덕화TV2' 이덕화, 아내 김보옥 권유에 '덕화다방' 열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덕화TV2' 이덕화가 '덕화다방'을 연 사연을 공개했다. 방송 캡처
'덕화TV2' 이덕화가 '덕화다방'을 연 사연을 공개했다. 방송 캡처

'덕화TV2' 이덕화가 '덕화다방'을 연 사연을 공개했다.

23일 첫 방송된 KBS 2TV '덕화TV 2 덕화다방'(이하 '덕화TV2')에서는 '덕화다방' 창업기가 그려졌다.

'덕화다방' 오픈 한 달 전, 이덕화는 "믹스 커피를 왜 못 먹게 하는 거야? 역시 커피는 삼박자(커피 프림 설탕)다"라며 커피를 홀짝였다. 이를 본 김보옥은 "이걸 또 잡수시면 어쩌시겠습니까?"라면서 이덕화를 타박했다.

이어 "(믹스커피가)나이 먹은 사람은 정말 안 좋다"면서 "내가 맛있는 커피를 뽑아드리겠다"고 말했다. 실제 김보옥은 이덕화를 위해 바리스타 자격증을 따기 위해 공부했다.

김보옥은 "(바리스타)공부를 하다 보니까 나 같이 나이 든 사람도 오더라. 그들에게 바리스타 자격증 공부를 한 이유를 물어봤더니 노후 대비로 배운다고 하더라"면서 "나도 귀가 솔깃해서 카페가 해보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이덕화는 "나는 부업 하는 친구들을 맨발 벗고 반대하고 있다"면서 "잘 되는 것도 안 하면 까먹지나 않는다"고 반대했다.

김보옥은 "우리 나이에 이렇게 하면 다른 사람들도 자신감을 가질거다. 우리 이런 활동력 있는 것도 할 수 있다니까"라며 이덕화를 설득했다.

귀가 솔깃한 이덕화는 "내가 DJ는 잘할 수 있다"면서 "옛날에는 다방에는 DJ가 있었다"고 이야기했다. 김보옥은 "꼭 해야겠다"며 약속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이덕화 김보옥은 카페 탐방에 나섰다. 김보옥이 카페 창업에 열의를 반면, 시종일관 지적하는 이덕화의 모습에 웃음을 자아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