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박꽃수레 실종사건, '살인사건' 전환…전 연인 입건
日 박꽃수레 실종사건, '살인사건' 전환…전 연인 입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먼저 실종됐다가 숨진채 발견된 남성까지 피해자 2명 추정
40대 한국남성 피의자로 입건…당사자는 "죽이지 않았다" 혐의 전면부인
sbs'그것이알고싶다'방송화면
sbs'그것이알고싶다'방송화면

경찰이 3년 전 일본에서 사라진 한국인 여성 박꽃수레씨(실종 당시 42세) 사건 피의자로 전 연인이던 40대 한국인 남성을 입건했다.

경찰은 피의자가 박씨에 앞서 역시 일본에서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된 한국인 남성 김영돈씨(사망 당시 28세)까지 모두 2명을 살해한 것으로 보고 있지만, 이 남성은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박씨와 김씨를 살해한 혐의 등으로 A씨(38)를 불구속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박씨는 2016년 7월 일본 후쿠시마현 자택에서 돌연 자취를 감췄다.

앞서 그는 일본에서 유학하다가 2차례 결혼을 했는데, 이혼 후 만난 2번째 일본인 남편과 사별한 뒤 혼자 살다가 갑자기 사라졌다.

이천에 거주하던 박씨의 가족은 당시 그와 연락이 닿지 않자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고 사건 발생 장소가 일본이어서 일본 경찰이 먼저 수사에 나섰다.

일본 경찰은 박씨가 사라지기 직전인 같은 해 7월 6일 박씨 자택 주변 고속도로 톨게이트 CCTV에 찍힌 차량에 박씨와 과거 연인 사이이던 A씨가 함께 타고 있는 모습을 확인했다.

박씨가 사라진 뒤 A씨가 박씨의 신용카드를 사용한 사실까지 찾아낸 일본 경찰은 박씨를 체포했지만, 박씨의 실종과 관련한 직접적인 증거는 확보하지 못해 A씨는 일본에서 사기 등 다른 혐의로만 처벌받았다.

이후 경찰은 일본 경찰로부터 A씨에 대한 수사 자료를 넘겨받아 살펴보던 중 A씨가 2011∼2012년 박씨와 주고받은 편지에서 제3의 인물인 김씨를 언급한 부분을 확인했다.

김씨는 A씨의 지인으로 일본 유학 중이던 2008년 10월 실종됐다가 2010년 6월 미야기현의 한 대나무숲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

경찰은 A씨가 박씨에게 보낸 편지에서 “이제부터 영돈이 일은 잊어버리고…”라고 적은 부분에 주목했다. A씨가 김씨 실종 직전 평소 자신의 씀씀이와 달리 수백만 원을 인출하고, 김씨와 마지막으로 함께 있었던 것은 물론 마지막으로 휴대전화 통화를 했다는 사실도 찾아냈다.

이에 경찰은 A 씨가 박씨와 김씨 두 사람을 모두 살해한 것으로 보고 그간 다뤄오던 실종사건을 살인사건으로 전환, 지난해 6월 한국에 들어온 A씨를 2명에 대한 살인 등 혐의로 입건했다.

그러나 두 사람이 실종된 지 오랜 시간이 지났고 김씨의 시신에서 별다른 단서가 나오지 않은 데다 박씨의 경우 시신조차 발견되지 않아 A씨의 살인 혐의를 입증할 증거를 확보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더욱이 A씨는 지난 20일까지 5차례 이뤄진 경찰 조사에서 “박씨와 김씨를 죽이지 않았다”며 혐의를 전면부인, 경찰은 살인 혐의 처리를 두고 고심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정황상 A씨가 유력한 피의자여서 이를 뒷받침할 객관적인 증거를 모으고 있다”며 “조만간 A씨를 검찰에 송치할 방침인데 살인 혐의에 대해 기소와 불기소 가운데 어떤 의견으로 송치할지에 대해서는 법리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사건은 지난해 6월 SBS ‘그것이 알고 싶다-700일의 기다림,日 박꽃수레 실종 사건’편에서 방영돼 세간의 관심을 끌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