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병승 시인 사망…자택서 숨진 채 발견
황병승 시인 사망…자택서 숨진 채 발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인 황병승 씨. 연합뉴스
시인 황병승 씨. 연합뉴스

시인 황병승(49) 씨가 경기도 고양에 있는 자택에서 24일 오전 숨진 채 발견됐다.

사망 현장은 부모가 발견했으며, 사인은 아직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다.

경찰은 황 씨가 사망한지 보름쯤 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25일 오후 1시까지 시신 부검을 완료할 계획이다.

유족에 따르면 황 씨는 경기도 고양시 원당 연립주택에서 혼자 살았다. 알코올 중독 증세로 건강 상태가 좋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고인의 빈소는 경기도 양주의 병원에 차려 장례를 치르며, 문인들 조문을 받을 예정이다.

황 씨는 지난 2003년 '파라21'을 통해 등단했고 '트랙과 들판의 별', '여장남자 시코쿠', '육체쇼와 전집' 등 시집을 남겼다. 미당문학상, 박인환문학상을 받았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