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백종원, 칼국수집 위한 자필 초대형 안내판 전달
'골목식당' 백종원, 칼국수집 위한 자필 초대형 안내판 전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지역경제 살리기 프로젝트 네 번째 지역인 강원도 '원주 미로예술시장' 편의 마지막 이야기가 공개된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지역경제 살리기 프로젝트 네 번째 지역인 강원도 '원주 미로예술시장' 편의 마지막 이야기가 공개된다. SBS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 24일 방송에서는 지역경제 살리기 프로젝트 네 번째 지역인 강원도 '원주 미로예술시장' 편의 마지막 이야기가 공개된다.

방송 이후 갑작스럽게 몰린 손님들로 인해 혼란스러울 사장님들이 걱정된 백종원은 다시 한 번 원주 미로예술시장 골목을 찾았다.

원주에 도착한 백종원이 가장 먼저 들른 곳은 1층 재래시장이었다. 촬영 당시 백종원은 2층 미로예술시장 가게뿐만 아니라 1층 재래시장까지 함께 상생할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한 끝에 '혼족'을 겨냥한 '5,000원 짜리 오늘의 반찬'이라는 재래시장 맞춤 솔루션을 진행했다.

이날 백종원은 촬영 이후에도 시장상인들이 판매 원칙을 잘 지키고 있을지 걱정돼 긴급점검에 나섰다.

이후 백종원은 본격 점심장사 준비가 한창인 미로예술 시장 가게들을 방문했다. 그 중에서도 가장 걱정이 컸던 칼국숫집을 찾은 백종원은 가게에 들어서자마자 펼쳐진 상황에 당황하며 오픈을 중단시켰는데, 칼국숫집은 무사히 장사를 시작할 수 있을지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또한 백종원은 늘어난 손님들로 인해 멘붕에 빠진 칼국숫집 사장님을 위해 자필로 적은 초대형 안내판까지 전달했다.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오늘(24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