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의 세계로 여름 극장가 관객들 초대
'악'의 세계로 여름 극장가 관객들 초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자
사자

한여름 무더위를 날려줄 새로운 장르의 공포 영화가 극장가를 찾아온다. 오는 31일 개봉하는 <사자>에 이어 <인면어: 저주의 시작>, <변신>이 잇따라 개봉한다. 각기 다른 ‘악’의 세계를 통해 새로운 차원의 공포를 선사할 예정이다.

<사자>는 격투기 챔피언 ‘용후’(박서준)가 구마 사제 ‘안신부’(안성기)를 만나 세상을 혼란에 빠뜨린 강력한 ‘악’에 맞서는 이야기를 담았다. <청년경찰> 김주환 감독의 차기작이자 박서준, 안성기, 우도환의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았다. 특히 사람에게서 악을 쫓아내는 행위의 종교적 의식인 ‘구마’가 등장하는 기존의 오컬트에 독창적이고 파워풀한 액션이 결합된 새로운 장르로 기대감이 고조된다. 빠른 전개와 판타지가 더해진 강렬한 액션 등 볼거리가 더해져 개봉 전부터 기대를 모았다. 제23회 판타지아 국제영화제 공식 초청, 해외 57개국 동시 개봉을 확정하는 등 해외에서도 관심이 많다. 박서준을 비롯해 국민배우 안성기, 영화계 신예 스타 우도환까지 대한민국 대표 국민배우와 젊은 피의 조합이 더해져 화제를 모았다.

8월 개봉하는 영화 <인면어: 저주의 시작>은 물고기 속에 봉인된 악귀가 깨어난 그날 밤 기이한 살인 사건들이 계속 이어지는 미스터리 공포물이다. 일가족이 비닐봉지를 뒤집어쓴 채 질식사한 의문의 사건에서 시작된 ‘악’한 존재와의 사투를 그렸다. 1998년 대만 전역을 공포에 떨게 한 실화를 연장선으로 해 현실감을 더한다. 대만 미모의 여배우 비비안 수가 호러퀸으로 변신한다.

8월 말 개봉하는 영화 <변신>은 평범한 가족 사이로 숨어든 악마가 가족의 관계를 교란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 사람의 모습으로 변신하는 악마가 가족에 숨어들며 벌어지는 기이하고 섬뜩한 사건을 그린 공포 스릴러다. 한 가족이 서로 의심하는 가운데 누가 가족이고, 누가 악마인지 모를 현실 공포를 예고한다. 배우 성동일이 처음으로 공포 영화에 도전하면서 큰 화제가 됐다. 가정에 의심이 짙게 드리워지는 상황을 섬뜩하게 그려내는 게 중요한 작품으로 성동일의 연기 변신이 기대된다. 개봉은 다음 달 21일.

인면어: 저주의 시작, 변신
인면어: 저주의 시작, 변신

정자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