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펜타 유스스타 파이널’ 열기 후끈] 찜통더위 날린 화끈한 무대… 남녀노소 환호
[‘2019 펜타 유스스타 파이널’ 열기 후끈] 찜통더위 날린 화끈한 무대… 남녀노소 환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린자녀 손잡고 가족관람객 눈길
우크라이나 유학생 락커즈 맹활약
28일 오후 인천 서구문화회관에서 펜타락커즈 대학생봉사자들이 1차 오리엔테이션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조주현기자
28일 오후 인천 서구문화회관에서 펜타락커즈 대학생봉사자들이 1차 오리엔테이션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조주현기자

“여기까지 오는데 지하철 환승만 3번했거든요. 거리는 중요하지 않아요. 혼자서라도 꼭 음악을 즐기고 싶었습니다.”

28일 오후 ‘2019 펜타 유스스타 파이널’이 펼쳐진 서구문화회관에서 만난 정유진씨(40·여)씨는 이번 무대를 보기 위해 안산에서 왔다고 했다.

정씨는 “원래 밴드를 굉장히 좋아하고, 락을 좋아한다”며 “오래걸리는 것은 중요한 게 아니고 볼 수만 있다면 다행이라는 마음으로 혼자 공연을 즐기러 왔다”고 했다.

이날 ‘2019 펜타 유스스타 파이널’에는 청중평가단 100명을 제외하고도 300여명의 음악 팬들이 자리했다.

어린 아이들의 손을 잡고 온 가족 단위 관람객부터 밴드를 꿈꾸며 유스스타의 모습을 부러운 눈으로 바라보던 이들까지 서구문화회관 대강당이 음악에 대한 열정과 더위를 날릴 공연으로 가득찼다.

서울에서 온 김종윤씨(38)는 “원래 락을 좋아해 홍대에도 자주 가는 편인데, 오늘은 장모님과 아내, 아들과 다 함께 왔다”며 “가까운 인천에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처럼 큰 축제가 열린다니 기쁜 마음으로 오게 됐다”고 했다.

이날 서구문화회관에서는 펜타 유스스타 파이널 뿐 아니라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을 더욱 빛내줄 현장 자원활동가 ‘펜타 락커즈’ 사전 오리엔테이션이 열렸다.

전국의 대학생, 직장인 등으로 구성된 펜타 락커즈는 2015년부터 활동을 시작해 올해 130여명이 펜타포트 락페스티벌에 함께한다.

4년 전 한국으로 유학와 3년째 펜타 락커즈로 활동하고 있는 우크라이나 국적 엘리(24·여)는 “5년 전부터 한국에 오면 제일 가보고 싶은 게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이었다”며 “3년 전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티켓을 신청하면서 락커즈 활동도 함께 시작했는데 내년에도 꼭 함께하고 싶다”고 했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