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민상 해명…"문세윤·김준현과 달리 난 뽀송해"
유민상 해명…"문세윤·김준현과 달리 난 뽀송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컬투쇼' 유민상이 땀이 많다는 오해에 대해 해명했다. 보이는 라디오 캡처
'컬투쇼' 유민상이 땀이 많다는 오해에 대해 해명했다. 보이는 라디오 캡처

'컬투쇼' 유민상이 땀이 많다는 오해에 대해 해명했다.

30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는 가수 나르샤와 방송인 유민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한 청취자가 "유민상이 나르샤한테 인사할 때 봤다. 겨드랑이가 크게 울었더라. 인간적이다"라고 메시지를 보냈다.

이에 유민상은 겨드랑이를 보여주며 땀이 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보통 뚱뚱이들이 겨드랑이가 잘 울고, 얼굴도 잘 운다고 생각한다"며 "문세윤, 김준현과 난 다르다. 나는 뽀송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