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상지희 "우아한 하모니에 귀 기울이세요"
천상지희 "우아한 하모니에 귀 기울이세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댄스 그룹 이미지에 가려 있던 가창력 마음껏 뽐낼 거예요."

'우아하고 기품 있는'이라는 뜻의 영어 단어 '그레이스(Grace)'를 붙여 그룹 이름을 바꾼 여성 4인조 천상지희 더 그레이스. 이 같은 이들의 의지는 최근 낸 음반의 타이틀곡 '열정'에 잘 나타나 있다. 4명이 만들어 내는 화음은 '천상지희'와 '천상지희 더 그레이스'의 차이를 분명히 말해준다.

"데뷔는 발라드곡으로 했는데 방송에서 주로 댄스 무대를 보여서 그런지 가창력보다는 겉으로 보이는 것만 강하게 남았어요. 지금까지 알리지 못한 음악성, 여성으로서의 성숙한 모습을 강조하고 싶어 그룹 이름을 바꿨죠."(다나 더 그레이스. 이하 다)

가창력을 바탕으로 새 단장했다면 그에 따르는 연습과 노력도 뒤따랐어야 하지 않을까.

"지난 1년 동안 일본 전역을 돌며 클럽에서 공연했어요. 일본에서는 신인이든 톱 가수든 클럽 무대에 서거든요. 발라드곡은 물론 댄스곡도 라이브로 소화했는데 실력 향상에 큰 도움이 됐어요."(선데이 더 그레이스. 이하 선)

일본 활동 기간은 길지 않았지만 그 사이 싱글을 4장이나 냈다. TV와 라디오 출연은 물론, 지난 여름에는 일본 최고 가수들이 출연하는 뮤직 페스티벌 에이-네이션(a-nation) 무대에도 올랐다.

멤버들은 "4명이 훌륭한 화음을 낼 수 있는 건 각자 목소리의 개성이 뚜렷하기 때문"이라며 서로 칭찬했다.

"린아는 호흡을 잘 하기 때문에 목소리 컨트롤이 뛰어나요. 여려야 할 부분에선 여리고 강해야 할 부분에선 강해요."(선)

"선데이는 성량이 풍부하고 고음이 깨끗해요. 진성과 가성 중간쯤의 목소리는 정말 일품이에요."(다)

"스테파니는 오페라 가수인 어머니 재능을 물려받은 것 같아요. 성악가처럼 목소리에 무게감이 있고 고음뿐 아니라 저음에도 탁월해요.(린아 더 그레이스. 이하 린)

"다나는 어느 음역대에서도 음정이 정확해요. 녹음실에 들어오면 누구보다도 준비가 돼 있죠. 아무래도 혼자 몰래 연습하는 것 같아요(웃음).(스테파니 더 그레이스)

새 음반에는 '열정' 외에 가수 겸 작곡가 윤상이 만든 '더 파이널 센텐스(The Final Sentence)', 팝 스타 조지 마이클의 히트곡을 리메이크한 '페이스(Faith)', 그룹 올포원(All 4 One)의 멤버 제이미 존스(Jamie Jones)와 스타 프로듀서 제이슨 페나크(Jason Pennock)가 결성한 더 헤비웨이츠 프로덕션(The Heavyweights Productions)의 작품 '아이리스(IRIS)' 등 4곡을 담았다.

발라드곡 '열정'에서 다른 수록곡보다 템포가 빠른 '더 파이널 센텐스'까지 댄스 그룹보다는 보컬 그룹이라는 이름이 어울릴 만큼 4명의 목소리가 아름다운 하모니를 이루고 있다. 원곡과 달리 악기를 쓰지 않고 아카펠라로 편곡된 '페이스'에서는 특히 더 그렇다.

"요즘 계속 방송사 음악 프로그램에서 라이브로 무대를 꾸미고 있어요. 전에도 댄스곡 아니고서는 라이브로 노래했지만 각오를 새로 다지고 그룹 이름도 바꿔서 그런지 관객의 반응 하나하나에 가슴이 설레요. 우리 노래도 듣는 분에게 그런 설렘을 드렸으면 해요."(린)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