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레어 "알베르토, '어서와' 출연하면 회사 다닐 필요 없다고 해"
블레어 "알베르토, '어서와' 출연하면 회사 다닐 필요 없다고 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블레어가 알베르토의 조언을 언급했다. 방송 캡처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블레어가 알베르토의 조언을 언급했다. 방송 캡처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블레어 가 알베르토 몬디의 조언을 언급했다.

1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이하 '어서와')에서는 호주 맥과 케이틀린이 다시 한 번 한국을 찾았다.

이날 방송에서 블레어는 "알베르토가 이 방송하면 회사 다닐 필요가 없다. 그런데 이제 회사 그만두고 이제 방송 일만 하고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알베르토는 "('어서와')시청률 5% 넘으면 회사 그만두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딘딘은 "알베르토가 외국인 사이에서 유재석이다"고 덧붙였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