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문화재단, 오는 10~11일 가족발레극 ‘댄싱뮤지엄’ 개최…“발레가 어렵다는 편견 잊어주세요”
군포문화재단, 오는 10~11일 가족발레극 ‘댄싱뮤지엄’ 개최…“발레가 어렵다는 편견 잊어주세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술을 자주 접해보지 못한 관객에게 발레는 이해하기 다소 어려운 장르다. 대화가 많지 않은데다 몸짓만으로는 문외한들이 작품을 해석하기 쉽지 않기 때문이다.

이 같은 무대와 객석의 괴리감을 좁히고자 발레에 대화는 물론 그림, 음악, 미디어 아트를 한데 모은 가족발레극이 관객을 찾아온다.

군포문화재단은 창작 발레 공연 <댄싱뮤지엄>을 오는 10일부터 11일까지 선보인다.

이날 군포문화예술회관 철쭉홀에서 열리는 이번 공연은 서울발레시어터의 가족발레극으로 발레를 기본 레퍼토리로 그림, 음악, 미디어 아트 등을 한 자리에 모아 쉽고 재밌게 이야기를 그려낸다. 지난 2014년 초연 이후 지속적인 개발로 업그에이드 된 작품이며 지난해부터 안무, 스토리, 무대를 새롭게 구성하며 새로워진 모습으로 관객 앞에 서고 있다.

이야기는 한 미술관에서 시작한다. 세상의 모든 미술작품을 상상으로 불러낼 수 있는 신비한 미술관에서 그림 속 캐릭터가 살아나 춤을 추며 벌어지는 사건을 극 중 주인공인 ‘마스터’와 ‘토토’의 시선으로 그려냈다. 극에서 열리는 발레는 안무가 제임스 전 특유의 위트 있는 안무에 음악 구성과 미디어 아트로 화려한 영상미를 더했다. 아울러 가족 공연을 표방한 만큼 쉽게 이해하기 어려운 몸의 언어, 클래식 음악의 깊이를 보다 친근하게 접할 수 있도록 대사가 있는 연극적 구성으로 기획했다. 연극적 구성을 반영이라도 하듯 마스터와 토토는 극 중 갈등을 빚기도 하며 서로 협력하기도 해 단순 발레극이 아닌 하나의 종합 뮤지컬을 보는 느낌을 방불케 한다.

재단 관계자는 “어렵게만 생각하던 발레가 재미있는 장르라는 것을 느낄 수 있는 흥미로운 공연이 될 것”이라며 “온 가족이 즐겁게 감상할 수 있는 작품인 만큼 시민들의 많은 관람을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공연의 입장료는 전석 2만 원이며 관련 사항은 군포문화예술회관 홈페이지와 전화로 문의하면 확인할 수 있다.

권오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