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문화예술재단, 오는 6일부터 31일까지 ‘2019 평촌아트홀 어린이 체험전, 고장난 동물시계’
안양문화예술재단, 오는 6일부터 31일까지 ‘2019 평촌아트홀 어린이 체험전, 고장난 동물시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양문화예술재단이 여름방학을 맞아 6일부터 31일까지 <2019 평촌아트홀 어린이체험, 고장난 동물시계>를 선보인다.

고장난 동물시계는 전통연희 전문예술단체인 극단 놀플러스와 안양문화예술재단이 공동 기획ㆍ제작한 어린이 오감체험 전시ㆍ공연 프로그램이다.

24개월 이상부터 초등학생까지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은 12지신 동물이 의미하는 시간과 계절, 동물의 특성을 250여 평에 달하는 공간에 다양한 오브제와 미디어아트로 표현하고 아이들이 빛 그림자 놀이, 전통악기 체험, 탈춤 등 전통연희 공연관람 등의 과정을 거치며 예술적 감수성을 키울 수 있도록 구성됐다.

아이들은 고장난 12지신 동물시계를 고치기 위해 모험을 떠나고 열두 동물을 만날 때마다 다양한 공감각 놀이를 즐기며 동물 도장을 모아 시계를 다시 움직이게 된다.

마지막 공연까지 총 13마당으로 구성되는 ‘고장난 동물시계’는 그동안 어린이체험전에서 경험하지 못한 양질의 공연예술과 미디어아트, 공간마술을 선사하는 복합문화예술 놀이마당이 될 전망이다. 한편 기본(러닝타임 90분) 관람료는 전석 1만4천 원, 보호자 7천 원, 단체 9천 원이며 평일 9시30분(러닝타임 60분)은 전석 9천 원, 보호자 및 단체 7천 원에 판매된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안양문화예술재단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안양=한상근ㆍ박준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